평택시, 역사 주변 택시 승차대 10m 이내 흡연단속 강화한다
평택시, 역사 주변 택시 승차대 10m 이내 흡연단속 강화한다
  • 이응복 기자
  • 승인 2020.07.0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이응복기자)평택시 송탄보건소는 오는 7월부터 서정리역, 송탄역 주변 버스정류장 및 택시 승차대 10미터 이내 금연구역의 흡연 수시 단속을 강화한다.

버스 정류소 및 택시 승차대에서 10미터 이내는 평택시 조례에 따라 금연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나 평소 간접 흡연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계속 되어 왔다.

이에 평택시에서는 시민들의 간접흡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홍보활동과 지도·단속을 통해 과태료를 부과 할 계획으로 과태료는 평택시 조례에 따라 5만원이 부과되니 흡연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흡연자의 자발적 금연 준수를 돕기 위해 금연상담 및 교육, 금연 보조제를 지원하는 ‘금연클리닉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니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금연에 성공할 것을 권유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