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농악,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 공연
평택농악,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 공연
  • 이응복 기자
  • 승인 2020.07.0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이응복기자)우리 음악으로 쏟아지는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가 둘째·넷째 주 목요일 저녁 7시 평택농악 전수교육관에서 열린다.(사진=평택시)
(평택=이응복기자)우리 음악으로 쏟아지는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가 둘째·넷째 주 목요일 저녁 7시 평택농악 전수교육관에서 열린다.(사진=평택시)

(평택=이응복기자)우리 음악으로 쏟아지는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가 둘째·넷째 주 목요일 저녁 7시 평택농악 전수교육관에서 열린다.

본 행사는 2020년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평택시 주최, 평택농악보존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후원하며 지역민의 문화향유 기회 확대와 지역 예술 활동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평택농악 전수교육관에서 비대면 무관중 공연으로 진행되며, 평택농악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스트리밍할 예정이다.

평택농악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농악으로서 전문연희패적 성격과 마을공동체의 두레굿 형식이 조화를 이루어 장단이 빠르고 경쾌해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에 걸맞은 흥을 불러오기에 충분하다. 특히 상모 놀음, 버나 놀이, 무동놀이는 평택농악만이 갖는 특징이자 자랑으로 잠시나마 여름밤의 더위를 잊게 해주는 공연이 될 것이다.

또한,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에서는 평택농악의 공연과 더불어 북총사, 한소리예술단, 움아트, 염복리무용단, 신아리, 소리사위예술단, 천공, 소리벗예술단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폭넓은 연주 활동을 해온 지역 예술단체의 공연을 볼 수 있는 지역예술단체 연계 공연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조한숙 평택농악보존회장은 “‘한여름 밤의 신명 소나기’를 통해 많은 시민이 전통문화를 보고 듣고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하며, 코로나 19로 지친 심신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는 뜻깊은 공연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