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사직구장 거리두기 미흡 관련 한국야구위원회에 엄중 경고 
문체부, 사직구장 거리두기 미흡 관련 한국야구위원회에 엄중 경고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0.07.3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야구위원회에 거리두기 미흡 재발 방지 위해 철저한 방역 수칙 이행 요청

 

(경인매일=김장운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지난 7월 28일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자이언츠 구단의 첫 유관중 경기에서 관중석 일부 구역에만 관중들을 입장시켜 사회적 거리두기가 미흡했던 점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엄중 경고하고,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수칙 이행을 요청했다.

한편 문체부는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프로스포츠 경기장에서 ▲ 1m 이상 거리두기, ▲ 좌석 내 취식 금지 ▲ 경기장 내 마스크 필수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더욱 면밀하게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방역 관리 상황에 빈틈이 생기면 어렵게 문을 연 프로스포츠 경기장에서 관중과 선수의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이후의 관중 확대도 어려워질 수 있다.”라며, “프로단체 등 관계 기관과 함께 방역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