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5호선 1단계구간 개통식 장소 변경 당초 하남풍산역 → 미사역으로 선회
지하철5호선 1단계구간 개통식 장소 변경 당초 하남풍산역 → 미사역으로 선회
  • 정영석 기자
  • 승인 2020.07.3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5호선 하남연장 1단계 구간 개통식 장소가 미사역으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사진=하남시)
지하철5호선 하남연장 1단계 구간 개통식 장소가 미사역으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사진=하남시)

(하남=정영석기자)지하철5호선 하남연장 1단계 구간 개통식 장소가 미사역으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하남시 등에 따르면 경기도와 하남시는 당초 1단계 구간 종점인 하남풍산역에서 내달 7일 지하철 개통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미사역이 수송인원이 많아 미사역으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미사역이 하남풍산역에 비해 수송인원이 많다는 점과 미사지구에 많은 시민들이 거주하고 있어 홍보효과가 크다는 점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개통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정관계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으로 이에 앞서 경기도와 하남시는 내달 3일 주요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하철 시연식을 개최한다.

관련해 경기도 철도 관계자는 “지하철5호선 하남연장 1단계 구간 개통식이 내달 7일 미사역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하남시 관계자는 “하남풍산역과 미사역을 놓고 경기도와 협의 중으로 경기도로부터 최종 통보 받은 바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하남시는 지하철5호선 하남연장 1단계에 181명의 인력을 배치했으며 추후 2단계(하남시청역, 하남검단산역)에는 34명의 인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하남지하철은 총 8량으로 첨두시간(출퇴근)에 10분 간격, 그 밖의 시간에는 12~24분 간격으로 운행될 예정으로 시운전 및 안전에 이상이 없으면 내달 8일 정식 운행에 들어간다.

하남선은 서울 지하철 5호선 상일역에서 하남검단산역까지 7.7km를 연장하는 사업으로 5개 역사가 신설되며, 이번에 개통하는 1단계 구간은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이어지는 구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