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터넷 중고차 허위매물 잡아낸다
인천시, 인터넷 중고차 허위매물 잡아낸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08.09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0.~11.30까지, 모니터링 요원 배치, 약 55개 중고차 매매사이트 모니터링
인천시청

(인천=김정호기자)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허위매물 사이트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하여 8월 10일부터 11월 30일까지 약 4개월간 모니터링 요원을 운영할 것이라고 9일 밝혔다.

약 55개의 중고차 매매사이트를 검색해 허위로 의심되는 차량에 대해 행정처분 권한이 있는 관할구청에 취합된 자료를 인계하여 행정처분 등 조치 할 계획이며 인천희망일자리사업 참여 지원자 2명의 모니터링 요원이 배치되어 추진된다.

아울러 시는 주기적으로 중고차 매매업체 지도점검 및 단속을 통해 △ 2017년 267건 △ 2018년 251건 △2019년 232건 등 행정처분을 실시했다.

최재환 시 교통관리과장은“중고차 허위매물 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불법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여 소비자 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