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로 디지털 성착취 근절에 청년이 앞장선다!
인천시, 전국 최초로 디지털 성착취 근절에 청년이 앞장선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08.10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0.~11.30, 희망일자리 청년지원자와 함께 음란물 온라인 감시
인천시청

(인천=김정호기자)인천광역시가 전국 최초로 코로나 19 극복 희망일자리 청년 지원자 15명을 채용하여 8월 10일부터 11월 30일까지 “디지털 성범죄 예방 온라인 청년감시단”을 운영 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통해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성매매 알선이나 광고, 그루밍, 음란물사이트, 채팅앱, SNS등을 감시하여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해당 사이트에 신고·삭제 요청하고, 성매매피해자를 지원하는‘희희낙낙 상담소(아동·청소년지원센터)’와 연계 운영해 온라인상에서 성착취 피해가 우려되는 아동청소년을 사이버 아웃리치(홍보 및 모니터링)하고 실시간 상담지원을 요청하도록 하여 성착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고 보호하는데 중점을 둔다.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8월 10일부터 11일까지 2일간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이해와 활동에 대한 사전 교육을 실시하고 이후에도 주기적으로 온·오프라인 회의를 개최하여 보다 효율적인 활동이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조진숙 시 여성가족국장은 “디지털매체 기반 온라인 그루밍, 악의적 합성영상 유포 등 신종범죄가 증가 하고 있어 이번 사업이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아울러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이 성착취 피해가 우려되는 아동청소년 보호에 함께했다는 보람을 갖길 기대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