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깊은 곳까지 잔잔한 휴식으로 다가오는 의왕시 백운호수
마음 깊은 곳까지 잔잔한 휴식으로 다가오는 의왕시 백운호수
  • 김두호 기자 korea2525@kmaeil.com
  • 승인 2020.08.25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래가 없던 기록적인 장마가 끝나고 맑게 갠 백운호수의 하늘이 코로나로 답답한 시민들의 마음을 맑게 정화해 주고 있다.(사진=의왕시)
전래가 없던 기록적인 장마가 끝나고 맑게 갠 백운호수의 하늘이 코로나로 답답한 시민들의 마음을 맑게 정화해 주고 있다.(사진=의왕시)

(의왕=김두호기자)전래가 없던 기록적인 장마가 끝나고 맑게 갠 백운호수의 하늘이 코로나로 답답한 시민들의 마음을 맑게 정화해 주고 있다.

원래 안양과 평촌지역의 농업용수를 공급하던 저수지였으나 주변의 개발로 지금은 호수가 된 의왕시 백운호수는 백운산과 청계산이 둘러싸고 이들 계곡의 물이 호수로 흘러들기 때문에 물이 맑고 풍경이 수려하다.

김두호 기자
김두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korea2525@kmae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