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시원장, “(권익위 방문) 주제넘었다”
국시원장, “(권익위 방문) 주제넘었다”
  • 김균식 기자
  • 승인 2020.10.1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시 재시험 반발 심한 가운데 국시원장의 권익위 방문 비판 쏟아져
고영인 “국시원장 업무 범위 넘는 월권 행사, 원장의 사과 요구”
이윤성 원장 “(권익위 방문에 대해) 주제넘었고 부적절했다”고 해명

(경인매일=김균식기자)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영인 의원의 의사국시 재응시 기준과 관련한 질의를 받은 이윤성 국시원장은 대국민 사과와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정부와 의료계간의 의대생 정원 관련 타협이 이루어진 이후에도 의대생들은 국가고시를 거부하고 국민들의 목숨을 담보로 투쟁을 지속했는데, 의사 출신 이윤성 국시원장은 10월 7일 권익위에 방문하여 의료인력 부족 등을 이유로 국시를 치르게 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고영인 의원은 이날 권익위를 방문한 이윤성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장에게 “보건복지부 장관을 포함한 정책결정권자 대부분이 재응시의 조건으로 국민의 공감대 형성을 전제로 해놓은 상황”이라며 “국시원장께서 국회, 정부와의 소통 없이 언론에 일방적으로 다른 입장을 발표하고, 정치적 행동을 강행한 것이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고 의원은 이번 방문에 대해“국시원장의 업무 범위를 넘는 행동이었다”며 “본인의 소신과 의견 전달을 위해서는 권익위원장이 아니라 보건복지부 장관을 찾아갔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많은 의원들의 이 같은 지적이 이어지자 이 원장은 고영인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며 “(권익위 방문에 대해) 주제넘었고. 부적절했다”고 인정·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