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흥 의원, GTX-D 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 요구
김교흥 의원, GTX-D 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 요구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10.18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GTX-D 노선 신설 필요성 강조
김현미 장관, “4차 철도망 계획 수립 중”,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 답변
김교흥 국회의원

(인천=김정호기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교흥 의원(인천 서구갑,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6일 세종시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GTX-D 노선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4차 철도망 계획 수립 과정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교흥 의원은 ‘Y’자 형태로 하나는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청라, 가정, 작전을 지나고, 다른 하나는 김포 통진에서 검단, 계양을 거쳐 두 개의 노선이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만나 구로, 사당, 강남, 삼성, 잠실을 지나 강동, 하남으로 연결되는 GTX-D 노선에 대해 김현미 장관에게 설명했다.

김 의원은 GTX-D 노선이 작년 10월, 김현미 장관이 발표한 수도권 서부권에 급행철도 신규노선을 검토하겠다는 계획에 부합한다며, 기존 GTX-A∙B∙C 노선이 남북축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서부권을 연결하는 노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인천국제공항의 이용객 수가 지난해 7천만 명을 넘어섰고, 4 활주로가 완공되면 1억 명 이상의 여객이 방문하는 세계 3대 공항으로 성장하는데, 공항에서 서울 중심부를 연결하는 고속기능의 철도가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공항철도는 인천공항과 서울역에서 정차하는 공항 전용 철도이며, 편도요금이 9,000원에 달해 서민들이 수시로 이용하기 쉽지 않은 구조라고 설명했다. 런던 히드로공항, 파리 드골공항, 암스테르담 스키폴공항, 상하이 푸동공항 등 세계의 주요 공항에는 고속기능의 철도를 운영하고 있다.

김 의원은 GTX-D 양방향 노선은 비용 대비 편익 값(B/C)이 1.03으로 사업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총사업비 10조 원이 소요되지만, 사업성이 높아 민자사업으로 추진이 가능해 국비는 3조6천억 원 정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GTX-D 노선이 개통되면 서울지하철 2호선의 고질적인 문제인 구로지역에서 잠실까지 혼잡문제도 해결할 수 있고, 영국의 Cross Rail의 성공 사례를 들며 영종, 청라, 가정, 김포, 검단, 계양 신도시로 서울 동부권의 인구를 분산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교흥 의원은 GTX-D 노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을 수립 중에 있으니 수요나 재정비용, 사업비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