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고양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 검토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고양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 검토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0.11.1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 방역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이 고심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고양시 사회적 거리두기 1 5단계로 상향 검토. 고양시청 전경. (사진=김장운기자)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고양시 사회적 거리두기 1 5단계로 상향 검토. 고양시청 전경. (사진=김장운기자)

(고양=김장운기자) 고양시는 14일 저녁(524~531번)과 15일 오후 5시(532~540번)까지 1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김포시민 1명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위기감을 느낀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1단계에서 1.5단계로 상향을 포함한 다각도의 대책을 고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11월 15일 0시 기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208명이 발생 누적 28,546명이며 이중 수도권의 지역감염은 서울 81명, 경기 41명, 인천 2명 등 124명이다. 11월 7일부터 적용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은 주 평균 일일 국내발생 확진자수가 수도권 100명 이상이면 1.5단계로 상향할 수 있어 기준에 근접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양시는 최근 2주간(11.1 ~ 14) 일평균 4명(56명)이 발생하고 있으며 누적 확진자는 15일까지 540명으로 타 지역 등 감염경로도 다양해서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1.5단계에서는 결혼식장·장례식장·목욕장업, 오락실·멀티방, 실내체육시설 등에서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이용인원이 제한되며 영화관, 공연장, PC방에서는 다른 일행 간 좌석띄우기 등이 추가로 실시된다.

이에 따라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15일 일요일 오후 4시30분 긴급 재대본 회의를 소집, 주요 간부들과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의 상향방안에 대해 다양한 검토와 토의를 진행했다.

이 시장은 이날 회의를 통해 거리두기 상향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감안하여 일단은 신중히 접근하기는 하지만, 상황이 더 엄중해 지면 신속하게 1.5단계로 상향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그동안 어려움을 겪던 자영업자들에게 숨통이 트였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심각하게 증가되면 다시 거리두기를 강화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고 강조하고 “최근에는 일상적인 생활공간에서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방역과 경제 두 가지 모두 지키기 위해서는 더욱 철저한 마스크착용 등 방역수칙의 준수는 물론, 사적 모임 자제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