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재확산에 '소비쿠폰 중지' 해야
정부, 코로나19 재확산에 '소비쿠폰 중지' 해야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0.11.1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경인매일=김장운기자) 지난 달 18일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는 지난 달 말을 기점으로 8대 소비쿠폰 등 내수활성화 대책을 가동했지만 17일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성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승격에 따라 또다시 문화 이벤트는 성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당초 정부는 8월을 기점으로 소비쿠폰과 각종 관광 이벤트, 소비행사를 릴레이로 개최해 코로나19로 무너진 음식과 숙박, 문화 산업 등에 1조원 상당의 경제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한 목표였다. 그러나 8·15 광복절 집회 이후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소비쿠폰은 제대로 시작도 못 하고 중단됐으며 8대 소비쿠폰은 숙박, 관광, 공연, 영화, 전시, 체육, 외식, 농수산물 등 분야의 쿠폰을 의미한다.

숙박의 경우 예매·결제 시 3만~4만원을, 전시는 40%를, 공연은 1인당 8천원을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외식은 2만원 이상 5회 카드 결제 시 다음 외식업소에서 1만원을 환급해준다. 당시 숙박과 영화 쿠폰은 코로나19 재확산 이전에 시작돼 일정 부분 소화가 된 후 중단됐지만 영화 쿠폰은 논란 속에 50만 명이 이미 사용한 뒤였다.

정부는 관광, 공연, 전시, 체육, 외식 등 대부분 소비쿠폰은 10월 말부터 처음으로 배포되어 기집행 규모를 감안할 때 이들 쿠폰의 혜택을 볼 수 있는 인원은 최소 1천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이에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소강-재확산 고리 속에서 망가진 내수를 살리기 위한 발판을 최소한 연내에는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정부는 17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하면서 당초 코로나19가 재확산한다면 언제든 행사를 중단하겠다는 방침에 따라 즉각 1천 만 명에게 준다는 소비쿠폰 중지해야 하는 위기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시민 A씨는 “정부의 할인쿠폰으로 지난 주말 부산 해운대 호텔에 숙박하면서 여행을 다녀왔는데 사람들이 상가와 거리에 넘쳐나서 깜짝 놀랐다”면서 “KTX에 빈 자리 하나 없이 승객이 만석이라 한편으로는 마스크를 쓰고도 걱정했다”고 한숨을 쉬었다.

정부 관계자는 17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정부는 방역과 관련하여 중대본과 입장을 같이 한다"면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방역당국의 지침에 대응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심각성을 고려해 정부보다 빠른 17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