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인간극장] 2021 신년특집 [제1편] "이원준 씨, 직업군인 중 사고로 인한 빚과 이혼 아픔 극복하고 장애를 넘어 나는 오늘도 희망을 쏜다"
KBS [인간극장] 2021 신년특집 [제1편] "이원준 씨, 직업군인 중 사고로 인한 빚과 이혼 아픔 극복하고 장애를 넘어 나는 오늘도 희망을 쏜다"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1.01.0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1월 4일(월) ~ 1월 8일(금) 오전 7:50분 KBS 1TV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경인매일=김장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국민들이 어려운 비대면 사회를 맞은 상황 속에서 시청자들의 ‘평범해서 더 특별한’ 삶을 담아온  KBS <인간극장>에서 신년특집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용기와 꿈을 잃지 않는 이웃들의 이야기 네 편을 엮었다. 

힘겨운 삶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희망의 불씨를 지피고 있는 이들의 진솔하고 뜨거운 삶! 코로나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절을 살아가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응원과 위로를 전해주리라 기대한다.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그 첫 번째 주인공으로 이원준(42) 씨. 180센티미터가 넘는 키에 수려한 외모, 말끔하게 정돈된 머리, 반듯한 정장을 입고 한겨울에도 광이 나는 구두를 신는 원준 씨는 유창한 솜씨가 주 무기인, 제법 인기 있는 강사다.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남들 앞에 서는 일을 하려면 이 정도는 꾸며야 한다는 그. ‘장애인 인식개선’ 강사인 그는 목 밑으로는 손가락 하나 움직이지 못하는 중증 척수장애인이다.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세 아이의 아버지이자 한 가정의 가장인 그는 오늘도 씩씩하게 세상으로 나선다. 틈틈이 비대면 강연도 진행하고, 복지재단에서 주최하는 인터넷 방송 촬영을 하고, 욕창 방지 방석 개발에도 참여하느라 누구보다 분주하게 사는 원준 씨.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불러주는 곳이 있다면 목으로 조종하는 전동휠체어에 의지해 대중교통으로 전국을 누비는데...! 그가 이렇게 열심히 활동할 수 있는 데에는 그의 든든한 조력자, 어머니 이영순(67) 씨의 공이 크다.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매일 아침 딱딱하게 굳은 원준 씨의 몸을 풀어주는 것부터 밥 먹여주고 신변처리를 돕는 것까지 원준 씨의 모든 일상을 묵묵히 돕고 있다.

지금은 가족의 도움 없이 생활하는 것이 어려워진 원준 씨지만, 그는 장애를 입기 전에는 육군 상무대 기계화학교 부교관 출신인 건장한 직업 군인이었다.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매일 왕복 육십 킬로미터를 자전거로 출퇴근하면서 건강만큼은 누구보다 자신 있었던 원준 씨였지만 지역 자전거 축제에서 참여했다 당한 사고로 중증 장애인이 되었다. 3년여만의 병원 생활을 마쳤을 때 돌아온 것은 빚과 이혼.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암울한 현실에 좌절하여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었지만...아이들을 위해 다시 한번 살아내리라! 다짐한 원준 씨. 

사진=인간극장
사진=인간극장

누구보다 당당히, 세상 속으로 향하는 자신의 모습에서 힘을 얻을 누군가를 위해 오늘도 그는, 힘차게 휠체어 바퀴를 굴리며 세상을 향해, 희망을 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