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만난 김종인 "국민의힘에 들어올 의향 있으면 연락해라"
안철수 만난 김종인 "국민의힘에 들어올 의향 있으면 연락해라"
  • 김균식 기자
  • 승인 2021.01.0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좌)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우) /뉴스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좌)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우) /뉴스핌

(경인매일=김균식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둔 논의를 진행했으나 결국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의 한 핵심 관계자는 "김종인 위원장이 비상대책회의 전 비대위원들과의 비공개 회의에서 안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설명했다"며 "김 위원장은 그 자리에서 '앞으로 후보 단일화, 입당, 통합 등 일절 얘기하지 않겠다.

(안 대표가)대신 국민의당에 들어와서 같이 할 의향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하라'고 했다더라"고 전했다.

이같은 김 위원장의 발언으로 미루어 볼 때 안 대표와 김 위원장 간의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두 사람 모두 야권 후보의 단일화의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앞서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안 대표와 회동 계획이 있느냐'란 질문에 "만나자고 하면 만날 수는 있는데, 요청도 오지 않을 것"이라며 "(단일화 후보) 적정한 시기가 도래하면 그 때 가서 얘기하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국민의힘 당 내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통합이나 단일화에 대한 전방위적 압박에 나선 모양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안 대표가 오는 17일까지 입당 또는 합당을 하지 않을 경우 내가 출마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은근한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국민의힘, 국민의당은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 헌법가치를 수호하려는 가치를 공유하는 정당"이라며 "두 당의 통합이 후보 단일화에 우선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통합, 후단일화가 해답"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안 대표는 국민의힘에서 주장한 입당, 통합 등과 관련해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여러 방법이 있을 수 있다"며 "중요한 건 서울시민 그리고 모든 야권 지지자들의 공감대"라고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