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거리두기 개편안, 현행 큰 틀 유지 속에 일부 완화될 듯 ... 소상공인 반발 '불가피'
16일 거리두기 개편안, 현행 큰 틀 유지 속에 일부 완화될 듯 ... 소상공인 반발 '불가피'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1.01.1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 500명대,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연장될 듯
-외국 전문가 "코로나19, 감기와 같은 풍토병 오랫동안 인류와 함께할 것" 암울한 전망
서울역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서울시민들과 여행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김장운기자)
서울역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서울시민들과 여행객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김장운기자)

 

(경인매일=김장운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 600명대를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16일 개편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방역을 위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가 큰 틀에서 연장되고 일부 완화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을 받은 소상공인들을 비롯한 종교계에서 집단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거리두기, 소모임 관련 조치가 핵심 사항인데 바로 풀기는 어려울 수 있겠다고 판단한다"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주간 평균으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이는 아직 1, 2차 유행 때와 비교하면 상당히 많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확진자 수가) 100∼200명대로 급격히 줄지 않고 점진적으로 줄 것이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고려해서 거리두기 조절이 필요하다"면서 "거리두기를 급격하게 완화하면 다시 환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이 높아 이를 감안해 조정할 계획이다. 집합금지까지는 아니지만, 사적 소모임에 대한 다소 강한 조치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현재까지 '3차 대유행'에 나온 여러 대책의 효과성을 평가해서 이를 근거로 어떤 조치를 유지하고, 완화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기도원이나 수련회와 같은 종교 관련 시설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가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열방센터가 상주시에 (방역수칙 위반에 따른) 집합금지 조치에 문제 제기한 부분 등에 대해서도 경찰청·지자체 수준에서 대처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17일 종료 예정인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연장될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거리두기 조치가 연장되더라도 일부 시설과 업종의 집합금지는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정부는 지난달 초부터 거의 6주째 집합이 금지된 헬스장 등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학원 등의 영업금지 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코로나19 바이러스

 

한편 코로나19가 백신을 통해 집단면역이 형성된 이후에도 사라지지 않고 감기와 같은 풍토병으로 남아 오랫동안 인류와 함께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제기됐다.

12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애틀랜타주 에머리대 제니 라빈 박사 등 연구진은 백신 접종 및 바이러스 노출로 집단 면역이 형성된 뒤에는 코로나19 병원균이 어떻게 될지 연구했는데 일단 성인층에서 백신 또는 감염을 거쳐 항체가 형성돼 면역이 확산된 이후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일반 감기와 비슷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 연구의 결과다.

연구결과는 감기처럼 코로나19 바이러스도 ‘풍토병’이 될 것이며, 이는 낮은 강도로 유행하되 극히 드물게 중증 질병으로 이어진다는 뜻이라고 NYT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