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차 장자·용정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회의 개의
제6차 장자·용정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회의 개의
  • 김은섭 기자
  • 승인 2021.01.2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의회, 날선 비판 이어져
 포천시의회는 최근 제6차 장자·용정 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개의했다. (사진=포천시의회)

(포천=김은섭기자) 포천시의회는 최근 제6차 장자·용정 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개의했다.

연제창 의원은 백영현 증인을 대상으로 2009년 7월부터 선단동장과 산단조성 TF팀장을 겸직했는데, 두 직책 모두 중요한 직책인데 겸직인사발령은 당시 인사권자의 미스(실수)가 아니었는지 큰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2011년 10월 작성된 4자 간 합의서에는 분양가, 집단에너지 공급단가 및 방법 등 구체적 내용이 있는데 열원을 유연탄으로 전제했던 것 아닌가? 사업추진이 어려워졌을 경우 향후 대책과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합의서인데 합의서 내용이 미흡했던 것 아닌가? 라고 질문했다.

또한, 사업 전반에 걸쳐 책임의식이 있느냐? 포천시가 신평 SPC를 통해 조합에 50억 원을 대여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를 인정하느냐? 는 등 민감한 질문을 이어갔다. 

조용춘 의원은 “결과적으로 부실 산업단지 조성으로 끝났으며, 그로 인한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재정자금의 고정화를 초래했다”며 “당시 사업에 관여했던 공무원들의 공적책임을 추궁하고 민사상의 손해배상 청구도 강구돼야 한다”고 말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원석 전 포천시의회 의원도 재임 기간 4년 내내 본 사업에 대한 특위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했으며, 증거는 차고 넘치며 잘못된 행정집행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제창 의원은 끝으로 장자산업단지 조성과정을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과연 누구를 위하고 어떤 사업을 위한 조성이었는지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며 10년이 훨씬 넘은 이 사업으로 인해 아직도 포천사회에 분열과 갈등이 남아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본 특위는 오는 27일(수)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의결하고 28일(목) 제155회 포천시의회 임시회에서 최종 가결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