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MB불법사찰 철저히 규명해야"
김태년 "MB불법사찰 철저히 규명해야"
  • 김균식 기자
  • 승인 2021.02.2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스핌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스핌

(경인매일=김균식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MB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공세를 퍼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MB정부 당시의 불법사찰 의혹을 두고 "국민의힘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한 관련자들은 보고받은 사찰 문건의 내용과 목적, 역할에 대해 분명하게 소명하라"고 요구했다.

이 사안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의총을 열고 당 차원의 대응책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여한 김 원내대표는 "독재의 경계를 넘어선 불법행위가 드러난 이상 이명박·박근혜 청와대와 국정원이 자행한 민주주의 파괴행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이명박 정부의 불법사찰의 새로운 사실이 확인됐다"며 "MB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고, 박근혜 정부가 생산한 사찰내용도 담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보고서엔 적절치 못한 내용이 많이 포함됐다고 언론이 보도한다"며 "MB 청와대와 총리실이 어떤 목적에서 불법사찰 문건을 보고받고 지시받았는지 상상조차 두렵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선거가 불법사찰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돼서는 안 되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며 "국민의힘은 불법사찰 의혹의 진실을 고백하고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비판했다.

계속해서 그는 "불법사찰 문건이 담고있을 충격적인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는 것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의 책무"라며 "정보위를 중심으로 불법사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불법사찰의 조직과 명단, 청와대 보고여부에 대한 자료요구에 대해 국정원은 성실하게 문서 제출을 해달라"며 "오는 24일 의원총회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불법사찰 진상규명을 위해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