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김범수·김봉진 기부 신선한 충격"
문대통령 "김범수·김봉진 기부 신선한 충격"
  • 최선동 기자
  • 승인 2021.02.2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핌

(경인매일=최선동기자) 최근 기부를 통해 눈길을 끈 카카오 이사회 김범수 의장과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실장·설보미씨 부부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찬사를 보냈다.

그는 "최근 벤처창업가들의 기부행렬은 우리 사회의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며 "혁신과 도전의 상징인 벤처기업가들이 새로운 기부문화를 창출하고 있어 매우 뜻깊다. 자수성가하여 이루어낸 부를 아낌없이 사회에 환원하는 모습에 국민들과 함께 큰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혁신적 창업가들의 기부문화와 함께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 경영이 확산되고 있는 것도 긍정적 변화"라며 "기업인들이 존경받으면서 기업의 가치도 동시에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다. 벤처창업가와 기업인들의 실천이 사회연대기금 등 우리 사회를 보다 포용적이며 품격 높은 사회로 나아가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정부 재정의 역할도 함께 강조했다.

그는 "정부 정책에 의한 소득 분배 개선 효과가 40%로 재정이 불평등 악화를 최소화하는 데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악조건 속에서도 오히려 전체 가계소득은 모든 분위에서 늘어났다. 정부의 적극적 정책 대응으로 이전소득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정부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올해 정부는 빠른 경제 회복과 함께 소득 불평등 개선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세워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또 4차재난지원금을 두고서는 "4차 재난지원금은 피해계층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 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며 "정부는 추경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하여 가급적 3월 중에는 집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26일부터 진행되는 백신 접종에 대한 언급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요양병원과 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등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하고 안전하면서도 체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방역에는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확진자 수가 늘 때마다 자영업자들의 가슴은 철렁 내려앉는다"며 "거리두기 단계를 다시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지 않아야 하겠다. 경각심을 잃지 말고 방역수칙 준수에 모두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