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부산 방문한 문 대통령 두고 "노골적 선거개입"…여야 신경전 지속
野, 부산 방문한 문 대통령 두고 "노골적 선거개입"…여야 신경전 지속
  • 이관희 기자
  • 승인 2021.02.2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경인매일=이관희기자) 야당이 부산을 방문한 문 대통령을 두고 '노골적 선거 개입'이라 규정함에 따라 여야간 신경전이 지속된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선거 개입이자 탄핵 사유까지 언급하며 강경한 목소리를 내는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선거 개입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로지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서는 선거 개입도 불사하겠다는 태도"라며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운동본부 역할에 충실한 것을 국민은 다 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 또한 논평을 통해 "대통령을 비롯한 당정청 등 국가공무의 핵심들이 부산에 가서 대놓고 표를 구걸하는 모습에 아연할 수밖에 없다"며 "요란한 선거법 위반"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정책이라는 탈을 쓰고 대한민국 공무원들이 대놓고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있다"며 "이제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공직선거법의 최후의 보루로서, 어제의 부산행과 갖가지 매표행위에 대해 정부여당에 확실한 경고의 메시지를 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행보를 비판하는 국민의힘의 행위가 '자충수'가 될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가덕신공항은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며 "야당은 가덕신공항을 선거용 이벤트로 폄훼하고 있다. 더구나 재보선에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것은 야당의 선거과잉"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음모론적 시각으로만 세상을 바라보면 북풍 한파도, 따뜻한 날씨도 선거용이 된다"며 "대통령이 국가균형발전을 촉진할 동남권메가시티 구축 보고회에 참석하는것이 뭐가 잘못됐나"라고 되물었다.

이어 "대통령은 작년 2월에도 부산을 방문해 상생형일자리협약식에 참석한 바 있다"며 "야당은 부·울·경 발전의 짐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처럼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여야의 새로운 정치국면을 열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의 입장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