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들 "박원순 업무용 휴대전화 회수" 촉구
여성단체들 "박원순 업무용 휴대전화 회수" 촉구
  • 전영수 기자
  • 승인 2021.02.2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관계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핌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관계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국가인권위원회의 제대로 된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핌

(경인매일=전영수기자) 여성단체들이 유족에게 전달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해 회수조치를 해야한다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6일 오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페미니즘당 창당준비위원회 등 여성단체들은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서울시는 법률적 근거도 없이 주요 수사 증거인 박 전 시장 업무용 휴대전화를 은폐하고 법률 검토를 받았다고 거짓말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며 "유가족에게 건넨  박 전 시장 업무용 휴대전화를 회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5일 유가족에게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법률 검토 후 절차대로 진행한 것"이라고 거짓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 측이 서울시에 청구한 정보공개에 대해 "내부 법률검토를 진행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어 이는 서울시의 거짓 해명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는 사망 경위와 동기를 수사하는 데만 사용됐을 뿐, 성폭력 가해 사실과 주변 책임자들의 묵인·방조죄 수사에는 사용되지 못했다"며 "책임자 규명도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경찰이 휴대전화를 돌려줬기 때문에 유가족에게 넘겼다'는 이야기는 서울시가 진실을 가리고 싶다는 것을 방증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드러나지 않은 책임과 진실이 규명되고 여성노동자에 대한 폭력적 노동환경을 조성한 책임자와 시스템에 대한 개선이 해소돼야 피해자는 일터와 일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서울시는 서울시민 앞에 올바르게 해명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