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인천형 산후조리원 6월 문 연다
인천시, 전국 최초 인천형 산후조리원 6월 문 연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3.09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후조리원 관계자 대상 사업설명회 개최, 3월 16일까지 접수
부모교육, 퇴실 후 방문간호서비스 등 출산가정 지원
2021년도 인천형 산후조리원 지정․운영 사업설명회.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김정호기자)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인천형 산후조리원’ 공모를 3월 16일까지 접수받고, 그 중 우수한 곳 5개를 선정해 오는 6월 동시 개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월 27일 관내 산후조리원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1년도 인천형 산후조리원 지정·운영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사업설명회에서는 인천형 산후조리원 사업추진 방향과 선정기준 및 평가 세부지표, 인센티브 등에 대한 사항을 안내했다.

인천형 산후조리원’은 민간산후조리원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인천시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민간산후조리원 중 감염예방, 안전관리, 산모 및 신생아 돌봄 등 서비스 질 평가를 통해 우수 산후조리원을 선정하고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3월 2일부터 3월 16일까지 군·구에서 신청 접수를 받고, 신청된 산후조리원은 사전평가 및 현장평가를 거쳐 산후조리원심의위원회를 통해 선정되며 올해 5개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10개소를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인천형 산후조리원으로 선정된 산후조리원은 6월 1일부터 운영이 시작되며, 감염·소방 등 안전관리 및 모아애착관계 증진 등 운영수칙을 준수해 운영하여야 하고 지정 유효기간은 지정일로부터 3년이다.

인천형 산후조리원에서는 ▲출산가정의 육아지원을 위해 부모애착 관계 형성 및 신생아 돌봄, 모유수유를 포함한 부모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 ▲퇴실 산모의 가정을 방문하여 신생아와 산모 건강사정, 산후우울증, 모유수유 관리, 영아 응급처치 교육 등 방문간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산후조리원에 시설 내 감염·안전관리를 위한 장비를 지원해 산모와 영유아의 안전을 세심하게 챙긴다.

조진숙 시 여성가족국장은 “저출산 시대에 아이를 낳는 것도 매우 중요하지만 출산 직후 건강하고 안전하게 산후조리를 할 수 있도록 관리 및 지원하는 것이 출산 정책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앞으로 다양한 출산지원 정책 마련으로 아이 낳기 좋은 인천이 되도록 적극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