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민이 시장 되는, 인천형 주민자치회 본격 추진
인천시 시민이 시장 되는, 인천형 주민자치회 본격 추진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3.09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자치회 간사활동비, 운영비 및 참여예산 등 다양한 자치역량 활동 지원
주민자치회 역량강화 교육.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김정호기자)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올해를‘시민이 시장 되는, 인천형 주민자치’본격 실현의 한해로 삼아 각종 주민자치 활성화 사업을 추진 한다고 8일 밝혔다.

주민주권’구현을 위한 주민자치회의 대표성 제고와 운영활성화를 위하여 현장 수요 응답형 실행 예산을 확대하는 등 시민 스스로가 주체가 되는 다양한 주민자치 활동을 적극 지원한다.

첫째로, 주민자치회 핵심 사무를 담당하는 간사에게 활동비가 지원된다.

주민자치회로 전환된 132개 주민자치회 간사에게 매달 40만원이 지원됨에 따라, 주민자치회 구성원으로서의 자긍심과 참여 동기 부여 등을 통하여 실행력을 갖춘 주민자치회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둘쨰, 주민 스스로가 필요한 사업을 발굴, 집행하고 평가할 수 있는 주민자치회형 참여예산(50억원)을 주민자치회(100개소)에 확대·지원한다.

주민자치회 시범동과 연계 추진되며, 주민자치에 대한 지속가능한 자치역량 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민들이 모여 숙의 공론화 하는 등 협치 과정을 통해 진정한 주민자치 자율성과 추진 모델에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셋째, 주민자치회 각종 활동에 필요한 운영비도 지원한다.

주민자치회 활동과 관련하여 필수적으로 소요되는 회의비, 교육비, 홍보비 등 운영비가 132개 주민자치회에 개소 당 600만원이 지원되며, 특히, 주민자치회형 참여예산 사업발굴을 위해 각 분과별 회의, 총회 개최 비용 등 필요 운영비 또한 150만원이 추가 지원된다.

특히, 주민자치위원 등의 맞춤형 교육, 주민자치 활동 전문가 컨설팅, 분과회의, 자체 소규모 역량 강화 교육, 지역주민과의 사업 발굴 간담회 등 주민자치회의 활동 전반에 걸친 다양한 분야의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리플릿, 포스터, 소식지 등 각종 홍보물 제작 배포하고, 각종 SNS 영상 표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새로 전환되는 주민자치회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여, 일반시민들의 인식개선과 우수 역량을 갖춘 주민자치회 구성원을 적극 영입하는데 활용 된다.

넷째, 주민자치센터 공간을 개선하여 커뮤니티 장소로 활용된다.

주민자치센터 내 활용 가능한 공간을 리모델링 및 재배치를 통하여 주민자치회 각종 분과위원회 활동, 소규모 현안모임 등 각종 커뮤니티 활동에 필요한 회의 및 만남의 공간 26개소 조성에 6억 3천만 원이 투입된다.

박재성 시 협치인권담당관은“올해는 지방자치에 주민참여를 촉진하고, 실질적인 인천형 주민자치가 뿌리 내리는 한해로 시민이 시장이 되는 인천형 주민자치가 정착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