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기초생활수급자 등 자활참여자 버섯종균기능사 자격증 도전!
인천시, 기초생활수급자 등 자활참여자 버섯종균기능사 자격증 도전!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3.09 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섯전문가 양성을 꿈꾸는‘인천자활’
자활근로 버섯재배시설인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 소속 자활근로자들이 버섯종균기능사 자격증 취득에 도전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김정호기자)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자활근로 버섯재배시설인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 소속 자활근로자들이‘버섯종균기능사 자격증’취득에 도전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는 인천시가 지난 2020년 5월 9일 LH 인천지역본부와의 업무협약으로 총649.12㎡ 규모의 장기공실 상가를 무상임대하여 지난해 6월 개소한 자활근로 버섯재배시설로 인천형 자활사업장‘꿈이든일터 2호점’이다.

버섯재배 작업에는 부평지역자활센터 소속 자활근로자 19명이 참여하고 있는데, 이번에 이들 자활근로자 중 8명이 버섯전문가의 뜻을 품고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하고 있는 버섯종균기능사 자격증에 응시하여 7명이 필기시험을 통과하였으며, 4월에 있는 2차 실기시험을 준비 중에 있다.

시는 자활참여자가 자활근로에 안주하고 않고 현장의 업무와 연계하여 자격증을 취득하고 전문성을 강화하는 것을 자활근로자의 자립 능력강화를 위한 매우 의미 있는 일로 보고 있으며, 지역자활센터를 통해 관련 교육기회 제공 등 자격증 취득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는 매월 600kg이상의 녹각영지버섯과 표고버섯을 재배하여 사회복지시설 등에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기관과 연계한 나눔행사도 주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신순호 시 생활보장과장은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와 같이 공공기관 연계 등을 통하여 저소득층의 자립터전이 되고 지역사회에도 기여할 수 있는 자활사업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자활근로자들의 역량강화를 위한 맞춤형 교육과 자격증 취득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