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도 시민들, 2만여 명 시민 참여 공도초·중학교 신설 비대위 구성 착수
공도 시민들, 2만여 명 시민 참여 공도초·중학교 신설 비대위 구성 착수
  • 진두석 기자 dsjin6@hanmail.net
  • 승인 2021.06.09 14:4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장 말만 믿었는데” 신설 확정 거짓 발표 김보라 시장 규탄
- 시장 공약이행 촉구, “우리 아이들은 공사장이 아닌 학교를 다니고 싶다”
안성시 공도읍 주민들이 무산 위기에 놓인 공도초·중학교 신설사업 정상화를 위한 활동에 돌입했다. (사진=안성시)
안성시 공도읍 주민들이 무산 위기에 놓인 공도초·중학교 신설사업 정상화를 위한 활동에 돌입했다. (사진=안성시)

(안성=진두석기자) 안성시 공도읍 주민들이 무산 위기에 놓인 공도초·중학교 신설사업 정상화를 위한 활동에 돌입했다. 

공도 주민들은 공도지역 내 초등·중등·고등학교 신설을 10년 넘게 요구해 왔다. 이번 공도초·중학교 신설사업은 승두2지구 개발사업에 맞춰 추진돼 현재 공도읍 승두리 5번지 일원에 13,470㎡ 규모의 사업부지를 확보해 놓은 상태이다.

김보라 공약(사진=안성시)
김보라 공약(사진=안성시)

김보라 안성시장은 지난 4월 5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블로그 등에 시장 공약사업인 공도초·중학교 신설이 확정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김 시장에 이 같은 발표와는 다르게 이 사업은 지난 5월 27일 경기도교육청 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며 현재 무산될 위기에 놓여있다.

상황이 이러자 공도 주민들은 지역구 시의원인 황진택 의원과 함께 지난 6월 4일과 7일 경기도교육청과 안성교육지원청을 연이어 방문, 진상파악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경기도교육청은 투자심사 자료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위원회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자료 보완 없이는 재심사 또한 통과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안성교육지원청도 학생 수 증가 요인이 소규모로 발생해서는 신설이 아닌 기존 학교 증축 등을 통한 재배치로 결론 날 가능성이 크다며, 현재 상황에서 경기도교육청 재심사를 신청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입장이다.

안성교육지원청은 김 시장의 신설 확정 글에 대해서는 해당 글이 게시된 지난 4월 5일은 지원청 자체심사도 이뤄지지 않은 시기로 글을 쓴 배경을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이 자리에 참석한 공도우방아파트 입주자대표회 이연우 회장은 “증가되는 학생들을 좁아터진 학교를 증설해 몰아넣고는 이제와 학생 증가 요인이 없다니 분통이 터진다”며, “시장의 확정 발표만 믿고 있던 시민들은 공도의 열약한 교육환경을 알리며, 학교 신설의 필요성을 어필할 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를 잃어버렸다”고 토로했다.

정보공개접수(사진=안성시)
정보공개접수(사진=안성시)

공도 주민들은 교육청·지원청 관계자 면담 후인 지난 6월 7일 투자심사 제출자료와 김 시장의 확정 발표 근거자료 등을 정보공개 청구하고, 「시민참여 기본조례」 제11조에 보장된 시민의 권리인 주민설명회 개최를 주민 1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시에 청구했다.

또한 진상파악을 마친 주민들은 ‘공도초·중학교 신설 비상대책위원회’(가칭, 이하 비대위) 출범을 위한 준비위원회(위원장 이연우)를 구성을 완료, 6월 10일 비대위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비대위는 활동 동참을 원하는 시민·아파트입주민기구·기관·사회단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비영리민간단체인 ㈔사랑나눔연대 안성지회가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규민 공약(사진=안성시)
이규민 공약(사진=안성시)

비대위는 시장의 거짓 발표를 규탄하는 한편, 이규민 국회의원과 시장에게 자신들의 공약사업인 공도초·중학교 신설 이행을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또한 비대위는 학교 신설을 촉구하고 신설 결정과정의 시민참여 보장을 위한 서명운동과 탄원, 집단민원, 1인 피켓시위, 집회 등의 활동을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안성시, 안성교육지원청을 대상으로 펼칠 예정이다.

사랑나눔연대 안성지회 유병욱 지회장은 “시장이 시민에게 거짓말을 한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음에도 김보라 시장은 별다른 입장표명 없이 묵묵부답”이라며, “공도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비대위 활동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공도 KCC아파트 주민 이동국씨는 “우리 아이들은 학급 증설로 일 년 내내 공사장인 학교를 안전을 위협하는 대형도로를 건너 통학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열약한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비대위 활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준비위는 비대위 참여를 희망하는 공도지역 아파트·기관·사회단체 등과 시민들이 늘어나면서 2만여 명의 시민이 참여하는 비대위 출범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