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 차례상 비교... 전통시장 22만원, 대형마트 28만원 비용 소요
올해 추석 차례상 비교... 전통시장 22만원, 대형마트 28만원 비용 소요
  • 김광수 기자 ks5days@naver.com
  • 승인 2021.09.0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 전통시장 14곳. 대형마트 7곳. 가락시장 가락몰 조사 발표
-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1% 저렴, 가락시장 가락몰 구매비용은 26% 저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알뜰한 추석 명절 장보기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5개 권역생활권 7개의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가락몰 등 총 22곳을 개상으로 2021년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을 조사, 발표했다. (사진=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알뜰한 추석 명절 장보기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5개 권역생활권 7개의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가락몰 등 총 22곳을 개상으로 2021년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을 조사, 발표했다. (사진=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김광수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알뜰한 추석 명절 장보기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5개 권역생활권 7개의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가락몰 등 총 22곳을 개상으로 2021년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을 조사,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31일(화)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 9명이 용산구 용문시장 등 전통시장 14곳, 이마트 등 대형마트 7곳과 가락시장 가락몰을 직접 방문하여 추석 주요 성수품의 구매비용을 조사했다.

공사는 점점 단출해지고 있는 차례상차림 추세를 반영하여 추석 수요가 많은 36개 주요 성수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중점적으로 조사했다. 올해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83,616원으로 전년 대비 6% 상승한 반면,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24,181원으로 전년 대비 5% 상승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20%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208,632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7%, 26%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시행 중인 ‘5인 이상 집합 금지’ 조치가 추석 명절까지 이어질 경우에 따른 ‘3~4인용 소규모 차례상 비용’으로 환산하면, 전통시장은 13만원, 대형마트는 16만원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추석 성수품 특성을 감안, 공사 누리집에 주요 품목 가격 및 거래동향을 추석 전까지 상시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