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수협은행, 협동조합은행 역할 강화한다
Sh수협은행, 협동조합은행 역할 강화한다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1.10.1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년, 어업인을 위한 수산정책자금 지속 지원
- ESG경영 통해 해양환경보호 등 사회적 가치 제고에도 앞장서
김진균 Sh수협은행장이 추석명절을 앞둔 지난 9월, 전남과 경남, 제주지역 어업현장을 찾아 어업인 지원물품을 전달하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현장경영을 펼쳤다. (사진=Sh수협은행)
김진균 Sh수협은행장이 추석명절을 앞둔 지난 9월, 전남과 경남, 제주지역 어업현장을 찾아 어업인 지원물품을 전달하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현장경영을 펼쳤다. (사진=Sh수협은행)

[경인매일=김도윤기자] Sh수협은행은 협동조합은행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와 함께 수산정책자금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수협은행은 올해 9월말 기준 수산정책자금 4조 626억원, 수산해양일반자금 9,966억원을 공급한 바 있으며, 회원조합에도 어업인을 위한 정책자금 대출재원 2조 9,358억원을 제공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을 위해 9월까지 총 3,504억원을 지원하는 등 직간접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만큼 수협은행은 어업인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정책금융 공급규모 확대 및 신속지원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수협은행의 ESG경영 실천 노력

수협은행은 어업인 지원을 비롯해 해양환경보호 등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ESG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환경적인 측면에서는 저탄소 배출을 위해 임직원들이 뜻을 모아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해양플라스틱제로(ZERO)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종이를 절감하는 페이퍼리스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도입을 완료했다. 

또한 ▲독도사랑카드 ▲어촌복지예금 ▲보고싶다 명태야적금 ▲Sh해양플라스틱제로예‧적금 등 공익상품을 지속 출시해 어촌을 비롯한 우리 사회와 해양환경을 지키는 데 앞장서고 있다.

특히 Sh해양플라스틱제로예‧적금은 사회공헌에 동참하고 고금리 혜택도 누릴 수 있는 ‘착한 금융상품’ 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해양수산분야 기관장 및 유관단체장이 릴레이 가입을 이어가는 등  출시 1년 만에 가입자 11만 명을 돌파하는 인기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Sh해양플라스틱제로예·적금 판매금액의 일정액으로 조성된 공익기금 8천만원을 해양경찰청과 해양환경공단 등에 출연해 사회적 가치제고에 이바지하고 있다.

수협은행은 공익상품을 통한 사회적 가치제고 노력 외에도 수협의 정체성을 잘 살린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활동이 바로 매월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어촌지역 환경정화활동’이다.

수협은행은 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촌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지난 2018년, 은행 직원과 가족들이 함께 참여하는 ‘Sh사랑海봉사단’ 을 구성하고 매년 꾸준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Sh사랑海봉사단'은 주말을 이용해 전국 어촌마을과 해안가를 찾아다니며 쓰레기포대 약 500자루 분량의 쓰레기를 직접 수거해 우리 바다 살리기를 실천하고 있는 봉사단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제약을 받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면 다시 해안가 환경정화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수협은행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 곳곳에 필요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사회적, 환경적 책임을 성실히 이행하고 ‘착한 금융’, ‘녹색 금융’ 의 가치를 고객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상품과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ESG 경영을 실천해 나아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