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11개 읍면동별 제1회 주민총회 성공 개최
파주시, 11개 읍면동별 제1회 주민총회 성공 개최
  • 김장운 기자 tldhsrlawkdd@kmaeil.com
  • 승인 2021.10.2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8,346명 참여, 69건의 다양한 마을 의제들 결정돼
파주시는 지난해 출범한 11개 읍·면·동의 제1회 주민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사진=파주시)
파주시는 지난해 출범한 11개 읍·면·동의 제1회 주민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사진=파주시)

[파주=김장운기자] 파주시는 지난해 출범한 11개 읍·면·동의 제1회 주민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8월 11일 조리읍 주민총회를 시작으로 마지막 10월 21일 적성면 주민총회까지 70여 일 만에 이룬 결과다.

주민총회는 주민자치회의 핵심 의결기구로 주민 의견을 수렴해 주민자치회가 발굴·계획한 마을사업들을 논의하고, 주민투표를 통해 사업의 진행 여부 및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절차다. 

이번 주민총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각 읍·면·동 별로 유튜브 등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을 활용, 최소 인원이 행복센터 내 임시스튜디오에서 주민자치회 운영과 계획 보고, 투표 결과 발표, 유공자 표창 등의 과정을 영상으로 실시간 송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총회 당일 투표는 생략하고 총회 1개월 전부터 온·오프라인을 사전투표를 진행했으며, 투표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주민자치위원들은 찾아가는 투표와 길거리 의제 홍보활동도 펼쳤다. 

이에 따라 11개 읍·면·동 18세 이상 주민 수인 296,918명 중, 총 8,346명의 주민이 참여해 2.9%의 투표율을 기록했고, 상정된 69건의 사업이 과반수의 표를 얻어 모두 선정됐다. 사업 선정을 위한 읍·면·동별 주민 투표율은 적성면과 조리읍이 각각 12.9%와 7%를 기록했고, 법원읍 5%, 파주읍 4.7%, 교하동 3% 순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주민이 직접 발굴하고 주민총회를 통해 선정한 ‘주민자치회 실행사업’은 관계부서의 타당성 검토를 거친 후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도까지 ‘주민자치회’가 주민들과 ‘함께’ 실행할 예정이다. 특히 파주시는 세부 실행계획 수립부터 예산 사용에 이르기까지, 주민자치회 위원들이 모든 과정을 수행할 수 있도록 ‘컨설팅’할 계획이다. 

한편, 파주시가 민선7기 출범 이후 주민자치회로의 단계적 전환을 위해 노력한 결과, 올해 17개 전 읍·면·동이 주민자치회로 전환됐다. 또, 지난 6월부터는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한 행정안전부 컨설팅을 추진했고, 주민자치 활성화 지원 및 재정, 조직 등 파주시 주민자치 정책에 대해 객관적으로 진단받았다. 이를 통해 시는 개선방안을 모색해, 주민이 지역문제 해결의 주체로 나설 수 있는 뒷받침이 될 다양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김은숙 자치행정과장은 “주민자치회 출범 이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의제 발굴을 위해 애써주신 주민자치회 위원들과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해주신 주민께 감사드린다”라며 “내년에는 주민총회 등을 통한 마을 문제와 지역주민이 스스로 발굴·논의한 사업을 중심으로 주민참여예산 제도와 연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파주형 주민자치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시 주민자치회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파주시청 자치행정과에 문의하면 된다.

김장운 기자
김장운 기자 다른기사 보기
tldhsrlawkdd@k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