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빅데이터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나서
파주시, 빅데이터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나서
  • 김장운 기자 tldhsrlawkdd@kmaeil.com
  • 승인 2021.11.2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가 취약계층의 생계가 더 어려워질 수 있는 겨울철을 맞아, 12월 말까지 한파 및 공공요금 체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를 발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파주시)
파주시가 취약계층의 생계가 더 어려워질 수 있는 겨울철을 맞아, 12월 말까지 한파 및 공공요금 체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를 발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파주시)

[파주=김장운기자] 파주시가 취약계층의 생계가 더 어려워질 수 있는 겨울철을 맞아, 12월 말까지 한파 및 공공요금 체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를 발굴,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부터 빅데이터를 활용해 단전·단수 등 위기 징후 정보를 입수할 수 있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6회에 걸쳐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특히 이번 발굴기간에는 겨울철 한파와 주거취약 정보 보유자 중 공공요금 체납 등으로 위기 징후가 포착된 독거가구, 현금성 급여(장애인연금, 장애수당 등)를 받을 가능성이 있는 저소득 장애인 등 1,391가구에 대해 중점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을 통해 각 읍·면·동을 통해 전화, 우편 등으로 비대면 조사를 우선 진행하고, 위기상황에 따라 공적지원, 타 기관 연계가 필요한 경우 신용회복위원회·서민금융진흥원·LH공사 등에 서비스 의뢰가 가능하다. 또한 읍·면·동별로 수기관리하고 있는 위기 대상자를 시스템에 등록하면 위기정보 입수 알림이 제공돼 자체 발굴한 대상자도 효율적으로 관리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김영준 복지정책국장은 “파주시는 평소에도 인적자원(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을 활용해 이웃이 이웃을 돕는 위기가구 상시 발굴체계를 운영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발굴을 통해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위기가구를 면밀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김장운 기자
김장운 기자 다른기사 보기
tldhsrlawkdd@kmae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