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화성‧고양시에 보호종료아동 주거 공간 ‘희망디딤돌 경기센터’ 개소
도, 화성‧고양시에 보호종료아동 주거 공간 ‘희망디딤돌 경기센터’ 개소
  • 유형수 기자 rtnews@kmaeil.com
  • 승인 2021.11.2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보호종료아동·청소년 자립을 위한 주거 공간 마련
- 29일 화성에서 희망디딤돌 경기센터 개소식
경기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주거 자립 공간을 마련, 29일부터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사진=경기도)
경기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주거 자립 공간을 마련, 29일부터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사진=경기도)

[경인매일=유형수기자] 경기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주거 자립 공간을 마련, 29일부터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박학규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조흥식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이 함께한 가운데 이날 화성시 봉담읍에 있는 희망디딤돌 경기센터에서 개소식을 열었다. 

경기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기복지재단이 민관합작으로 추진한 ‘희망디딤돌 경기센터’는 만 18세 이후 시설에서 퇴소해 또래보다 이른 나이에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의 주거 공간으로 화성시 봉담읍과 고양시 일산동구에 마련됐다. 

희망디딤돌 경기센터는 보호종료아동이 거주하는 ‘생활관’(화성 14실, 고양 4실), 시설 퇴소 이전 자립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실’(화성 3실, 고양 2실), 사무 및 상담 공간 등으로 구성했다. 

만 18세 이상 25세 미만 복지시설 퇴소(예정) 보호아동·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입주를 신청할 수 있으며, 입주 기간은 최대 2년이다. 현재 생활관 18실 중 8실이 입주 예정이고, 나머지 10실은 내년 초까지 모집한다.

도는 대상자의 특성을 고려해 취업·생활·재정관리 등의 1대 1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 보호 중인 중·고등학생들이 자립을 미리 경험해 보는 자립 체험 프로그램, 진로·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경기센터가 문을 연 덕분에 우리 아이들이 편안하게 쉴 공간이 생기고, 미래를 고민할 수 있는 전문가와 언제나 함께하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확충됐다”며 “시설에서 나온 청년들이 자립의 두려움을 넘어 우리 사회의 든든한 구성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