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콘텐츠코리아 랩’과 함께한 2021년 창작생활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과 함께한 2021년 창작생활
  • 유형수 기자 rtnews@kmaeil.com
  • 승인 2021.11.3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년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
-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 콘텐츠 창작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공간·장비 지원
- 2021년 창업 16건, 일자리창출 64건, 지원기업 매출액 12.9억 원, 교육 프로그램 운영 184회 및 교육생 1,820명 참여 등 성과
- 교육과정을 통한 네이버 웹소설 정식 연재, 제작지원을 통한 웹드라마 4편 및 웹예능·다큐 2편 제작 완료지원 성과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은  ‘2021년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이하 경기콘랩) 사업이 성공리에 마무리 되었다고 30일밝혔다.(사진=경기도)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은  ‘2021년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이하 경기콘랩) 사업이 성공리에 마무리 되었다고 30일밝혔다.(사진=경기도)

[경인매일=유형수기자]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은  ‘2021년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이하 경기콘랩) 사업이 성공리에 마무리 되었다고 30일밝혔다.

올해는 창업 16건, 일자리 창출 64건과 함께 지원기업의 12.9억 원 매출 성과를 달성했다.

경기콘랩은 창작자의 아이디어가 창작활동과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과 장비 등을 지원하는 공간이다.

올해는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온라인으로 사업을 운영하였으며, 팀당 15백만 원 규모의 숏폼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을 신설하는 등 새로운 콘텐츠 발굴을 위해 노력했다.

실습 중심의 심화 교육으로 운영한 ▲창작지원 프로그램(창작모꼬지, 창작모꼬지 플러스, 창작충전소)은 웹소설, 이모티콘 등 디지털 콘텐츠 분야뿐 아니라 작사가, 1인 오디오 기획 과정 등 새로운 장르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140회 운영한 영상 소프트웨어 툴 교육에는 총 1,272명의 교육생이 참여했다.

콘텐츠 스타트업의 ▲사업화지원 프로그램(창작발전소, 영상제작지원, IP활용 콘텐츠산업 간 협업 프로젝트 발굴)을 통해서는 창업 16건, 일자리 창출 64건을 달성했으며 총 71건의 콘텐츠가 만들어졌다. 

특히 창작발전소 웹소설 교육과정에 참여한 나인실버(필명) 작가는 네이버 웹소설 베스트리그에서 ‘헤어진 부부의 속사정’이란 제목으로 연재를 시작하며, 평점 9.67점을 기록하는 등 대중의 높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총 9천만 원 규모의 숏폼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을 통해서는 총 6개의 팀에 웹드라마 4편, 웹예능 1편, 웹다큐멘터리 1편을 제작 지원했다. 

해당 작품은 지원기업의 유튜브 채널과 영화제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경기콘랩은 올해 지원사업 뿐 아니라 도내 콘텐츠 창작과 콘텐츠의 상품화를 위한 ‘콘텐츠 창·제작 엑셀러레이팅 협의체’도 운영했다. 

협의체에는 창작발전소 숏폼콘텐츠 제작지원 기업 3개사와 함께, 정책고객 입장에서 필요한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

경콘진 관계자는 “올해 경기콘랩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사업구조를 개편하고, 운영을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등 변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했다”며 “내년에도 창작자들의 지속가능한 창작활동을 위해 필요한 지원 사업들을 적극 운영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