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인흥군 묘역 및 신도비 경기도 기념물 지정 예고
포천시, 인흥군 묘역 및 신도비 경기도 기념물 지정 예고
  • 김은섭 기자 kim5037@kmaeil.com
  • 승인 2021.12.0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조선시대 사대부 묘제 양식 확립에 많은 영향을 준 17세기 최고 수준의 석조미술품 ‘인흥군 묘역 및 신도비’를 경기도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사진=포천시)
포천시는 조선시대 사대부 묘제 양식 확립에 많은 영향을 준 17세기 최고 수준의 석조미술품 ‘인흥군 묘역 및 신도비’를 경기도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사진=포천시)

[포천=김은섭기자] 포천시는 조선시대 사대부 묘제 양식 확립에 많은 영향을 준 17세기 최고 수준의 석조미술품 ‘인흥군 묘역 및 신도비’를 경기도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인흥군 묘역은 인흥군 이영, 낭선군 이우, 전평군 이곽 등 종친 3대의 묘역으로 인흥군 신도비(2기), 낭선군 신도비, 인흥군 묘갈, 낭선군 묘표, 석양, 장명등 등 당대 최고 수준의 석조문화재가 현존하고 있다. 또한, 조성과정이 「정효공가승(靖孝公家乘)」등에 상세히 남아 인흥군 일가의 위상과 예술 수준을 파악할 수 있어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낭선군은 부친의 행적과 묘소 조영 과정 등을 정리한 「정효공가승(靖孝公家乘)」을 남겨 인흥군 및 부인 여산군부인(礪山郡夫人) 송씨(宋氏)에 대한 「사제문(賜祭文)」, 「묘지명(墓誌銘)」, 「신도비명(神道碑銘)」, 「묘갈명(墓碣銘)」, 「조보(朝報)」, 「만장(輓章)」 등의 기록을 수록하고 있는데, 이는 「승정원일기」에도 남아 있지 않은 귀한 자료다.

이번에 지정된 인흥군 묘역 및 신도비에는 봉분 1기, 신도비 2기, 기타석물 13점이 포함되어 있다. 1655년에 건립된 이경석의 규수방부(圭首方趺) 형태의 신도비와 1682년에 건립된 송시열의 귀부개석(龜趺蓋石) 형태와 같이 신도비 2기가 있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시 관계자는 “인흥군 묘역의 석조문화재들은 세계문화유산인 조선왕릉에 뒤지지 않을 만큼 당대 최고 수준의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6.25 등의 전란에도 크게 훼손되지 않아 그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라면서 “향후 인흥군, 낭선군 일가 묘역의 역사와 석물 등의 학술적 가치 재조명을 통해 다양한 조선 왕실 문화유산을 활용한 역사 탐방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