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2년 어촌뉴딜 공모 선정 국비 389억 원 추가 확보
인천시, 22년 어촌뉴딜 공모 선정 국비 389억 원 추가 확보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1.12.07 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개소 신청해 3개소 + α(기항지 1개소) 선정, 전국 최고 수준
- 지역 주민들과 한마음으로 똘똘 뭉쳐 노력한 값진 성과
- 향후 포스트 어촌뉴딜 사업에도 철저히 준비해 적극 도전할 것
어촌뉴딜 300 사업 선정 현황 및 종합 계획도 (‘22년 선정 사업)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김정호기자]인천광역시는 해양수산부 2022년 어촌뉴딜300 사업의 공모 결과, 중구 덕교항, 강화군 외포항, 옹진군 두무진항 총 3개소와 여객선 기항지 개선 사업으로 옹진군 문갑항이 선정되어 3년간 사업비 389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어촌뉴딜300 사업이란 전국에서 300개 항·포구를 선정해 1개소에 100억 원씩 3조원을 투입, 선착장·물양장 등 낙후된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항·포구를 지역 특성에 맞게 개발함으로써 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방문객을 유치해 어촌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해양수산부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공모를 통해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 300개소 중 250개소의 항·포구를 선정했으며, 나머지 50개소도 이번 공모를 통해 2022년 신규 대상지로 선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동안 인천시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1,236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중구·서구·강화군·옹진군의 항·포구 13개소와 기항지 6개소를 지원하고 있다. 2022년 사업 공모 결과로 3개소와 여객선 기항지 개선 사업 1개소가 신규 선정되어 사업비 389억 원을 확보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

이는 인천시에서 당초 내년도 사업 대상지로 6개소를 신청한 것을 고려하면 절반 이상이 선정된 것으로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이번 결과는 인천시가 그동안 타 시·도에 비해 사업 집행률이 우수했고, 지역 주민들과 관계 공무원들이 힘을 하나로 모아 여러 마을을 하나의 권역으로 통합해 사업에 도전하는 등 지역 연계성을 강화하는 전략으로 사업 계획을 수립했으며, 사업의 당위성과 지역 주민들의 간절한 마음을 해양수산부 및 평가위원들에게 충분히 호소했던 노력이 큰 결실을 맺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공모 결과, 2022년도 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된 곳은 중구 덕교항(12,980백만 원), 강화군 외포항(11,566백만 원), 옹진군 두무진항(12,475백만 원)의 3개소이며, 여객선 기항지 개선 사업으로 옹진군 문갑항(1,878백만 원)이 추가 선정되어 어항 기반시설 확충과 지역 특화 및 주민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위해 2024년까지 총 38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2023년부터 포스트 어촌뉴딜을 위해‘어촌활력증진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번 공모에 아쉽게 선정되지 못한 지역도 지속적으로 어촌뉴딜 사업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전망이다.

오국현 시 수산과장은“어촌뉴딜 사업 선정을 위해 지역 주민들과 사업 관계자들이 한마음으로 똘똘 뭉쳐 노력함에 따라 값진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고 말하며“인천시는 향후 포스트 어촌뉴딜 사업에도 철저히 준비해 적극 도전할 것이며, 지역 주민들과 함께 활기 넘치는 어촌을 만들기 위하여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