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에는 책을 봄… ‘고양’의 서재로 간다
올 봄에는 책을 봄… ‘고양’의 서재로 간다
  • 김장운 기자 tldhsrlawkdd@kmaeil.com
  • 승인 2022.03.3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환경 개선, 인프라 확대… 변화하는 도서관
- 책과 사람을 연결하다… 북큐레이션 서비스 강화
- 고양형 도서관, 미래형 도서관… 독서 생태계 활성화

[고양=김장운기자] 고양시에는 19개의 시립도서관과 17개의 공립작은도서관이 있고, 곳곳의 사립작은도서관도 79개에 달한다. 지난해 하루 평균 1만 4천여 명이 이용한 도서관에는 약 240만 권 책들이 새로운 세상을 열었다. 또한 7만여 명이 함께한 523개의 독서문화 프로그램은 도서관을 문화, 소통의 공간으로 거듭나게 했다. 

꽃피는 봄, 책을 펴기 위해 도서관 나들이를 떠나보는 건 어떨까. 새 단장을 마친 도서관이, 다양한 책과 프로그램을 준비해 기다리고 있다.

마두도서관 ‘옥상정원’
마두도서관 ‘옥상정원’ (사진=고양시)

환경 개선, 인프라 확대… 변화하는 도서관

최근 마두도서관 옥상에 시민들의 휴식 공간이 생겼다. 일산동구 마두도서관 옥상을 ‘하늘정원’으로 조성해 지난달부터 개방했다. 바닥 데크, 야외 테이블, 그늘막 등을 설치했으며 탁 트인 하늘정원에서는 북한산, 정발산의 전경을 볼 수 있다. 

고양시는 도서관의 공간 구조를 개선하고, 맞춤형 복합문화공간을 만들고 있다. 화정도서관, 마두도서관 리모델링에 이어 식사도서관, 한뫼도서관, 덕이도서관 등이 환경을 정비할 예정으로 하반기에 새롭게 문을 연다. 

시민들의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신규 도서관 인프라도 확충한다. 덕양구 고양동 683번지 일원에 들어설 고양도서관은 연면적 2,878㎡로 조성해 내년 상반기 개관 예정이다. 원흥복합문화센터와 원당복합커뮤니티센터에도 각각 2024년과 2025년에 도서관이 들어서게 된다. 

또한 도서관 접근성을 확대하기 위해 스마트도서관 9개, 무인대출반납기 7개를 설치했다. 5월 내로 백마역에 스마트도서관을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일산동구 마두동에 위치한 법원도서관 ‘법마루’가 33년 만에 시민들에게 개방돼 지난달 14일부터 대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또한 기존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던 북한자료센터는 킨텍스 제2전시장 옆으로 확장 이전하며 통일정보자료센터로 명칭을 바꿔 2025년 개관 예정이다. 

화정도서관 ‘고양작가’ 북큐레이션
화정도서관 ‘고양작가’ 북큐레이션 (사진=고양시)

책과 사람을 연결하다… 북큐레이션 서비스 강화

고양시는 시민들이 다양한 책을 풍부하게 읽을 수 있도록 올해 시민 1인당 도서구입비를 2,450원, 시민 1인당 장서 수를 2.31권으로 늘린다.

주제에 맞게 추천도서 정보를 제공하는 북큐레이션은 ▲시민이 제안하는 ‘고양시민의 서재’▲지역 서점과 연계한 ‘동네 책방을 담다’▲고양시 작가를 소개하는 ‘고양작가’▲외부 기관과 함께하는 ‘찾아가는 북큐레이션’ ▲기후 위기에 관한 ‘우리가 지구에 살 수 없다면’ ▲지식 정보 취약계층을 위한 ‘모두를 위한’ 등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한다.

고양시 4개 특성화 도서관에서는 각각의 주제로 브랜드를 만들고 있다. ‘화정도서관 – 꽃’, ‘아람누리도서관 – 예술’, ‘마두도서관 – 향토자료’, ‘주엽어린이도서관 – 세계그림책’을 주제로 북큐레이션을 상시 운영하고 특성화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SNS 매체를 활용해 도서관통, 도서발굴단 등 온라인 북큐레이션 서비스를 지원한다. 올해부터 도서요약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매주 월요일 오전 8시 알림톡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고양시 도서관센터 홈페이지 ‘도서요약’에서 신청하면 된다.

고양시 책길지도
고양시 책길지도 (사진=고양시)

고양형 도서관, 미래형 도서관… 독서 생태계 활성화

독서 인프라를 총망라한 고양시 책길지도를 펼쳐보면 관내 시·공립 도서관, 동네 서점 등 위치와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시는 지역 서점이 문화를 향유하는 거점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있다. 경기도 지역 서점 인증을 받은 32개의 서점에서 도서관 자료를 구입하고, 청소년들이 동네 서점에서 직접 책을 고를 수 있도록 ‘친구야 책방가자’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또한 독서 공동체의 정착과 확산을 위해 독서동아리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20개 독서동아리를 선정했으며 리더 수당, 저자 강연비, 토론 도서 대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도서관은 공간을 색다르게 활용하고, 가상세계까지 영역을 확대해 나간다. 대화도서관은 도서관 시설과 장비를 개방하고 공유해 미래형 창업·창의 공작소를 운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메타버스를 활용한 가상 도서관 대화도서관월드를 오는 9월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책과 사람, 도서관과 지역 서점이 공존하는 도시에서 시민들이 보다 풍요로운 독서문화 생활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장운 기자
김장운 기자 다른기사 보기
tldhsrlawkdd@k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