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부천레지던시 입주작가 최종 선정
2022 부천레지던시 입주작가 최종 선정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2.08.17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심사 통과자 5인과 화상인터뷰 진행
부천시는 ‘2022 부천레지던시’에 참여할 입주작가 2명을 이달에 선정했다고 밝혔다.(사진=부천시)
부천시는 ‘2022 부천레지던시’에 참여할 입주작가 2명을 이달에 선정했다고 밝혔다.(사진=부천시)

[부천=김도윤기자]부천시(시장 조용익)는 ‘2022 부천레지던시’에 참여할 입주작가 2명을 이달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부천시 창의도시팀은 올 3월 전세계 창의도시를 대상으로 레지던시에 참여할 입주작가(문학, 번역, 만화, 그래픽 노블 등)를 모집, 28개국 30개 도시 75명이 지원했다. 

시는 활동분야 및 성과, 인지도, 한국 문화 대한 관심, 창의도시에 관한 이해도 등의 심사기준에 따라 서면심사와 심사위원단의 평가를 거쳐 5명을 선정하고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올해 3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레지던시는 창의도시 네트워크가 강조하는 창의 영역 간 경계를 넘어 활동할 수 있는 역량 등을 우선 선정기준으로 하되, 올 11월 개최되는 제2회 디아스포라 문학상 콘셉트에 맞는 배경 및 작품 활동 경력을 갖춘 작가에게 가산점을 주고 심사했다. 

화상인터뷰 결과 최종 선정된 입주작가 2명은 안젤라 상마 프랜시스(영국)와 트리샤 박(미국)이다.

안젤라 상마 프랜시스(Angela Sangma Francis)는 방글라데시계 영국인이면서 아동문학 작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어린이 도서 『에베레스트』, 『아마존강』의 저자이다. 영국 Flying Eye Books을 통해 출간된 작가의 5권의 아동 도서는 17개 언어로 번역되었고 다수의 해외 어린이 문학상을 받았다. 

트리샤 박(Tricia Park가)은 국제음악계에 널리 알려져 있는 바이올린 연주자로 한인 디아스포라의 삶을 주제로 작품을 준비 중이며 작년 부천레지던시 협업작가로 참여하기도 했다. 작가는 문학창의도시인 아이오와 시티에서 문학과 음악을 연계한 여름 축제를 10여 년 이상 기획하여 아이오아 시티의 상징적인 행사로 이끌었다. 이러한 경력은 문학 창의도시인 부천의 또 다른 창의 자산인 음악(부천 필하모닉 등)과 협업을 강화할 수 있는 촉진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두 작가는 오는 11월(예정) 개최될 디아스포라 문학상 시상식과 부천 부천국제포럼에도 참여하여 토론을 진행한다.

입주작가는 거주기간 약 7주 동안 부천시청 인근 오피스텔에 거주하면서 집필과 리서치 활동을 할 계획이다.

유네스코 문학창의도시 간의 대표 협업 사업 중 하나인 레지던시 사업은 작가에게 창작 생활 공간을 지원하고 작품 활동을 돕는 교류 협력 사업으로, 해외 작가를 초청해 부천시를 국외에 알리고 부천의 문화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