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0대 男, eBook에 빠지다
3,40대 男, eBook에 빠지다
  • 김장운기자 kmaeil86@naver.com
  • 승인 2013.04.0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문고‘sam’독서인구 늘린다


 
파주시 출판단지에 둥지를 새로 튼 교보문고가 출판인들의 거센 저항에도 불구하고 ‘sam’ 단말기 출시 40일 만에 13,000대 판매, 크레마 9개월 판매성적 14,000대(예스24)에 근접한 것으로 밝혀졌다.
교보문고(대표 허정도, www.kyobobook.co.kr)가 지난 2월 20일 런칭한 eBook 회원제 서비스 ‘sam’ 판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출시 40일 만에 1만 3천대(단말기 기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9월 출시한 크레마 단말기의 누적판매량인 14,000대(예스24 판매량 기준)에 근접한 성적이며, 교보문고가 작년 1월에 발표한 스토리K 시리즈의 판매량인 5천대와 비교해서도 초기 판매량에서 약 2배 가까이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한 달에 일정 수량의 eBook을 읽을 수 있는 ‘sam’ 회원수도 1만 명을 돌파했다. 판매기간 동안 ‘sam’을 구매한 주 독자층은 3,40대로 전체 73%를 차지한다. 남녀비율은 남성 60.7%, 여성 39.3%로 남성의 비중이 높다. 교보문고 안병현 디지털사업운영팀장은 “’sam’ 서비스가 책을 잘 안 읽는다고 알려진 30~40대 남성에게 어필하고 있다는 것은 전체 독서인구가 그만큼 늘어나고 있다는 희소식”이라고 전했다.
4월 2일 현재 ‘sam’ 베스트 콘텐츠는 종이책 베스트 1위로도 등극한 <꾸뻬씨의 행복 여행>이다. 뒤를 이어 경제 경영 신간인 [어떻게 살 것인가], [장사의 시대], 순이며, 장르소설보다는 문학/인문/자기계발서 등의 강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제공되고 있는 콘텐츠도 지난 2월 20일 출시 당일 17,000종에서 4월 현재 21,000종으로 크게 늘었고, 참여 출판사도 출시 당시 230개 사에서 400개 사로 늘었다.
교보문고 안병현 디지털사업운영팀장은 “국내 최초로 실시한 교보문고 회원제 서비스 ‘sam’이 기대 이상의 좋은 반응을 보이면서 관심을 보이는 출판사들이 늘고 있다”며 “출판사들의 콘텐츠가 늘어나면서 독자들의 가입도 늘어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면서 출판사-독자-서점이 모두 윈윈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향후 전망을 비췄다.
서비스 모델별 판매는 구매 고객의 90% 이상이 ‘sam5’를 구매했으며 ‘sam7’이 6%로 뒤를 이었다. 특히 ‘sam5’ 모델의 단말기 결합형은 전체 판매의 79.3%를 차지하며 eBook 서비스만 이용하는 ‘sam5 only’(13.2%)를 크게 앞섰다. 이는 ‘sam’ 서비스를 이용하는 독자들이 eBook 읽기에 편안한 전용 단말기를 이용하여 독서하고자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sam 5’보다는 ‘sam 7’과 ‘sam Family’ 등 열람권수가 많아 지는 요금제 일수록 여성 대비 남성의 구매율이 더 높고, 구매 연령대는 30대에서 40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am’ 서비스 판매의 65% 이상이 온라인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으며,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체험과 직원의 설명을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Book 회원제 서비스 ‘sam’은 교보문고가 국내 최초로 발표한 회원제 eBook 서비스다. 기존 eBook 컨텐츠 단권 구입방식과 달리 회원가입을 통해 eBook 컨텐츠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입한 서비스 종류에 따라 매월 5권, 7권, 12권의 eBook 컨텐츠와 단말기를 이용할 수 있다.
 
김장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