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체계 불편 즉시 개선’ 道 비상체제 가동
‘대중교통체계 불편 즉시 개선’ 道 비상체제 가동
  • 김종광 기자
  • 승인 2017.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행정시·읍면동 연계 추진상황 매일 점검

제주특별자치도 30년 만에 전면 개편된 대중교통 체계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전방위적인 비상체제를 가동했다고 19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18일 오전 긴급 대중교통체계 개편 정책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도민 불편 최소화 및 개편된 대중교통 시스템이 안정화될 때까지 매일 원희룡 지사가 주재하는 정책점검회의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주요 방향은 추진 상황 점검과 문제점 해소 등 조기 안정화 방안 마련을 통해 노선 조정과 불편사항 등 단기적으로 보완이 가능한 부분은 즉시 개선하면서 실시간 홍보하고, 구조적인 부분은 중·장기적인 대책에 반영키로 했다.

특히 대중교통 체계 추진상황점검 읍면동장 회의가 1차적으로 오는 30일까지 운영되며, 교통빅데이터분석팀과 정류소 기동정비반, 읍면동 대중교통 모니터링단 운영 활성화 등을 통해 개편된 대중교통 체계로 인한 도민불편 최소화에 행정 역량을 집중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지금까지 접수된 불편사항에 대한 처리 결과도 공개된다. 대중교통불편신고센터 및 읍면동 건의사항의 처리 결과와 홈페이지 답변사항을 중심으로 질의답변 책자로 제작해 보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