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 개발, 스마트 혁신 이뤄낸다
현대건설,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 개발, 스마트 혁신 이뤄낸다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1.05.3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 사진 /사진제공=현대건설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 사진 /사진제공=현대건설

(경인매일=김도윤기자) 현대건설이 3차원 도면 데이터(BIM)를 중심으로 하는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SCMP, Smart Construction Management Platform)’을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이엔지소프트’와 공동 개발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앞으로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 적용으로 건설 전 과정의 자재현황을 3D 기반으로 데이터 관리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건설 자재의 수량산출, 위치파악 등 3D 요소기술 활용을 통해 관련 데이터에 대한 관리도 효율적으로 가능해진다. 

이 뿐만 아니라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은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현장에 특화된 ‘Real-time’ 관리 시스템으로 모바일과 태블릿, PC 등을 활용한 현황관리에도 용이하다.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은 1단계로서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 공사 자재관리에 특화됐다. 

이를 통해 '콘크리트 PC자재'의 위치를 실시간 추적, 공정순서 시뮬레이션과 현황 파악에도 효율이 상승할 방침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금번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 개발을 통해 혁신적인 건설자재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기술을 적극 도입함으로써 최상의 품질과 생산성을 가져오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 ‘LH 힐스테이트 호암, 쿠팡 대구물류센터 현장’에 ‘스마트 공사관리 플랫폼’의 시범 적용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향후 '가산 퍼블릭 현대지식산업센터 현장' 등에 2단계 적용 테스트를 거쳐 전체 프로젝트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