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20년간 운영하는 인도국제전시컨벤션센터, 오는 17일 개장식 개최 예정
대한민국이 20년간 운영하는 인도국제전시컨벤션센터, 오는 17일 개장식 개최 예정
  • 이기홍 기자 kh2462@naver.com
  • 승인 2023.09.1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도 정부 핵심사업인 인도국제전시컨벤션센터(IICC) 10월 1일 공식 개장 앞두고 9월 17일 개장식 (Inauguration ceremony) 개최
- G20 한-인도 정상회담 이후 양 국가간 협력 증진의 기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 킨텍스는 IICC 운영사로서 국내 중소·강소 기업의 인도 진출 적극 지원 계획
- 산업부(코트라)·경기도·고양시 개장식 참석 예정 및 적극 지원 약속
IICC 전시장 사진자료(사진=킨텍스)
IICC 전시장 사진자료(사진=킨텍스)

[경인매일=이기홍기자] 킨텍스가 인도 뉴델리에 위치한 인도국제전시컨벤션센터(India International Convention and Expo Centre, 이하 IICC)의 개장식이 오는 17일 개최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개장식(Inauguration ceremony) 행사에는 모디 총리와 Piyush Goyal 인도 상공부장관 등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IICC 전시장은 전체 전시면적이 30만㎡에 달하는 인도 최대 규모 전시장으로, 다음달 1일 공식적으로 1단계(전시홀 6만㎡, 회의실 6만㎡) 개장을 앞두고 있다. 

약 18만㎡ 규모인 2단계까지 완공되면 아시아 전체에서는 5위이며 서남아시  권역 최대 규모의 전시장이 될 예정이다. 킨텍스는 2018년 국제 입찰을 통해 IICC 운영권을 20년간 수주하였으며, 이는 한국 기업의 전시산업 노하우를 국제 사회에서 인정받은 첫 사례가 되었다. 

IICC는 인도 정부의 핵심 MICE(국제회의·전시회·박람회 등을 열어 대규모 관광객을 유치하는 산업)프로젝트로서 인도 정부의 주요한 정책들이 구현되는 무대가 될 뿐만 아니라, 운영기관이 한국 킨텍스인 만큼 현 정부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기반한 ‘한-인도 교류 증진’ 및 국내 기업들의 인도 진출 인프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최근 G20에서 이뤄진 정상회담 당시 ‘한-인도 수교 50주년’을 맞아 핵심파트너 국가로서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며 향후 양국 기업들의 교육과 투자를 촉진하기로 논의된 바, IICC 전시장이 그 정책의 중심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이번 개장 행사에는 주인도 대사와 킨텍스의 주주기관인 산업부(코트라) · 경기도 · 고양시 관계자가 초청받아 참석할 예정이며, 향후 IICC 전시장이 양국 교역의 핵심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운영을 지원할 방침이다.

IICC 운영을 총괄하는 킨텍스 정형필 지사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IICC를 운영하면서 해외에서 대한민국의 역량을 빛내고, 우리나라의 전략 산업과 중소·강소기업들의 인도 시장에 안전하게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잘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IICC는 오는 10월 정식 개장 직후 1만명 규모의 모바일 분야 컨벤션인 ‘Mobialive’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12월 ‘SIAL and Vine Expo’, 내년 2월 ‘인도국제플라스틱제조산업전’ 등 대형 전시회들의 개최를 확정한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