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독일 메쎄 프랑크푸르트와 전시 협력관계 구축 관련 회의 진행
킨텍스, 독일 메쎄 프랑크푸르트와 전시 협력관계 구축 관련 회의 진행
  • 이기홍 기자 kh2462@naver.com
  • 승인 2023.10.1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계적인 전시 주최사 메쎄 프랑크푸르트 회장단 11일 킨텍스 방문
- K-뷰티엑스포, 오토살롱위크 등 킨텍스 주최 전시회 협업 논의
- 인도, 베트남, 대만,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지역을 넘어서 유럽 등으로의 전시 파트너쉽 확대 희망
왼쪽부터 스테판 버마 메쎄 프랑크푸르트 아시아홀딩스 CEO, 볼프강 마찐 메쎄 프랑크푸르트 회장, 이재율 대표이사(사진=광주시)
왼쪽부터 스테판 버마 메쎄 프랑크푸르트 아시아홀딩스 CEO, 볼프강 마찐 메쎄 프랑크푸르트 회장, 이재율 대표이사(사진=킨텍스)

[경인매일=이기홍기자] 킨텍스가 지난 11일 킨텍스를 찾은 세계적인 전시 주최사인 메쎄 프랑크푸르트 회장단과의 전시 협력관계 구축 관련 회의를 진행했다.

메쎄 프랑크푸르트는 전시면적 약 40만sq.m를 보유한 독일 대표 전시장이자 28개의 글로벌 자회사와 총 2,3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글로벌 TOP 전시주최자이다.

메쎄 프랑크푸르트 회장단의 킨텍스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며, 킨텍스의 시설 견학과 전시회 상호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킨텍스를 찾았다.

한국 최대 규모의 K-뷰티엑스포 코리아, 한국 대표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인 오토살롱위크와의 협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Show-in-Show, 전시회 동시 개최 등을 포함한 다양한 개최 방식에 대한 의견 등을 나누었다.

이재율 대표이사는 현재 아시아에 중점 추진 중인 킨텍스 전시회 협력관계를 유럽 등으로 확대하기를 희망한다며, 양사 간의 적극적인 협업을 제안했다. 또한 메세 프랑크푸르트는 인도 뭄바이에 자회사를 두고 다수의 전시회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번 방문으로 킨텍스가 운영하는 인도 IICC(Yashobhoomi) 전시장과의 협력관계를 돈독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메쎄 프랑크푸르트 볼프강 마찐 회장은 “킨텍스에서도 규모가 크고 좋은 전시회를 많이 개최하고 있는 것 같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으며 향후에도 꾸준히 협업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대해 이재율 대표이사는 “킨텍스, 메쎄 프랑크푸르트의 양측의 상호 협력을 통해 각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시컨벤션센터로 거듭나길 희망한다”며, “더욱 좋은 전시회 협력을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하자”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