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서울 편입 잇단 제동... 유정복 김동연 이어 염종현까지
김포시 서울 편입 잇단 제동... 유정복 김동연 이어 염종현까지
  •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 승인 2023.11.08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의 서울 편입이 정치권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유정복 인천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에 이어 염종환 경기도의회 의장까지 '정치쇼'라며 반대 입장을 공고히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청의 모습. 2023.11.06 /뉴스핌
김포시의 서울 편입이 정치권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유정복 인천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에 이어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까지 '정치쇼'라며 반대 입장을 공고히 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청의 모습. 2023.11.06 /뉴스핌

[경인매일=윤성민기자]김포시의 서울 편입이 정치권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유정복 인천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에 이어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까지 '정치쇼'라며 반대 입장을 공고히 했다.

앞서 유정복 인천시장은 김포시의 서울 편입안을 두고 "정치 포퓰리즘"이라고 직격했다. 유 시장은 국민의힘 소속이다.

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유정복 인천시장은 "이는 실현 불가능한 허상이자 국민 혼란만 일으키는 정치 쇼"라며 "지방행정 체제 개편은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의 협력이 요구되는 중대한 사안인 만큼 국민 의견 수렴이 필수"라고 지적했다.

유 시장은 "선거를 5개월 앞두고 신중한 검토나 공론화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이슈화하는 것은 국민 혼란만 초래하는 무책임한 일"이라며 "정부는 물론 김포를 제외한 어느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도 검토나 협의가 없었다"고 직격했다.

앞서 김포시의 서울 편입을 '국토 갈라치기'라고 진단한 김동연 경기도지사 또한 가세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유정복 시장의 발언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유 시장이 옳은 말을 했다"며 "선거에 상관없이 소신 있게 얘기했다고 생각하고 같은 생각이다"라고 지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특별법을 의원입법으로 발의한다고 한다"며 "21대 국회가 내년 봄에 임기가 만료되는 상황에서 추진한다는 것 자체가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꼬집었다.

여기에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또한 지방자치와 분권이라는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행정구역 개편’이라며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염 의장은 특히 도의회는 물론 경기도와 논의조차 되지 않은 중앙정치권 중심의 논쟁으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의 추진 동력을 잃는 일만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 의장은 7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제327회 정례회’ 개회사를 통해 경기도 일부 시군의 서울시 편입 문제를 언급하고 “행정구역 개편의 타당성을 가늠할 명확한 정보조차 도민께 제공되지 않은 정책”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도의회와 도는 경기북부특자도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할 ‘대역사’라는 믿음을 갖고, 한 마음으로 설치 구체화에 집중해왔다”라며 “주민투표 단계를 앞두기까지 무려 35년이라는 세월이 걸렸는데, 갑작스런 논쟁 탓에 오랜 시간 쌓아온 노력의 탑을 무너트릴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