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의료원 운영과 시설·장비 현대화 지속 지원
인천시, 인천의료원 운영과 시설·장비 현대화 지속 지원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3.11.24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년 예산에 출연금 94억 원, 기능보강비 58억 원 요구
- 출연금 외 코로나19 특별지원 등 740억 원, 시설·현대화 사업지원도 지속

[인천=김정호기자]인천광역시는 내년 인천의료원 예산으로 출연금 94억 원(전액 시비)과 의료원의 노후 시설·장비 교체 및 시설 환경개선 등을 위한 기능보강 사업비 58억 원(국·시비 각 29억 원)을 예산안 요구했다고 24일 밝혔다.

인천시는 내년도 재정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코로나19 대응기간 감염병 전담병원을 운영했던 의료원의 진료 정상화와 경영 지원을 위해 내년 예산을 삭감 없이 편성 요청했다.

또한 보건복지부의 지방의료원 기능보강 사업과 연계한 사업도 계속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5년간 인천시는 의료원에 공익진료결손금, 취약계층 무료 진료 사업, 의료원 운영지원, 퇴직급여 충담금 등 시비 441억 원을 출연해 왔다.

또 2020년에는 코로나19 특별지원금으로 시비 100억 원을 추가 지원했고, 중앙정부에서는 코로나19 손실보상금으로 최근 3년간 640억 원을 지원했다.

이에 더해 인천시는 의료원이 지역거점 공공병원의 역할을 하고 민간의료기관과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다.

인천시는 보건복지부에 코로나19 회복지원을 위해 운영지원금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으며, 정부도 이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또한 의료원의 노후 시설·장비 현대화와 기능 특성화를 위해 지난 5년간 총사업비 499억 원(국 50%, 시 50%)을 지원했다.

그중 심뇌혈관센터 등이 들어서게 될 의료원 건물 후면부 증축 공사는 2021년부터 시작해 총공사비 146억 원(시비 82억 원)을 투입했으며, 오는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신남식 인천시 보건복지국장은 “인천의료원이 지역거점 공공병원으로서 의료기반을 구축하고 필수 의료서비스 제공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