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시장, 스페인 카탈루냐 주지사 접견
유정복 시장, 스페인 카탈루냐 주지사 접견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3.11.28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과 카탈루냐주 미래전략 프로젝트 공유, 교류협력 논의 
- 스페인의 경제·관광중심도시, 인천과 유사한 점 많아 협력 기대 
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8일 시청 대접견실에서 페레 아라고네스 카탈루냐 주지사를 접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김정호기자]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은 28일 시청 대접견실에서 한국을 방문한 스페인 카탈루냐주정부 페레 아라고네스(Pere Aragonès) 주지사를 비롯한 주정부대표단을 접견하고, 카탈루냐 정부와 전략적 프로젝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카탈루냐 주지사는 11월 27일 주한 카탈루냐 정부 대표부 한국 개관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했다. 카탈루냐주는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을 중심으로 해외대표부를 운영해 왔는데, 아시아대륙 외연 확대를 위해 한국에 사무소를 개관하게 됐다.

카탈루냐주는 스페인의 광역자치주로서 면적은 스페인 전체의 6%, 인구는 16% 정도지만 제2도시인 바르셀로나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경제, 외국인 투자, 관광, 스포츠 중심도시다. 또한 반도체, 신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를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한국 내 기업 및 지자체와 협력하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스페인 내 산업경제를 주도하고, 세계적인 관광도시인 카탈루냐와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 선도도시인 인천은 유사한 점이 많은 만큼, 양 도시 간 다양한 교류협력과 공동의 발전 방안을 모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대표단의 인천 방문을 계기로 문화관광교류 외에도 인천 내 경쟁력 있는 기업들이 카탈루냐와 바르셀로나로 진출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페레 아라고네스 주지사는 “아시아는 외교에 있어 중요한 거점으로 그간 한국 내 많은 기업과 지자체와 협력하고 있다”며 “바르셀로나는 항만과 공항, 철도 등 유럽 물류의 중심지로서 카탈루냐와 인천시간 문화교류, 물류 및 경제 분야 등 협력할 사항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주한카탈루냐 대표부를 통해 앞으로 양 도시 미래 협력 방안을 찾고 인천시와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