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어린이집 중금속 납 안전성 검사 결과 ‘모두 적합’···시설 개선은 시급
경기도 어린이집 중금속 납 안전성 검사 결과 ‘모두 적합’···시설 개선은 시급
  • 최승곤 기자 ccckon@naver.com
  • 승인 2023.11.2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건환경연구원, 어린이집 대상 중금속 환경유해인자 지원사업 추진 실시
- 4월부터 14개 시군 40개소 어린이활동공간에 대한 선제조사 결과, 중금속분야(제2호, 제5호) 기본검사 및 정밀검사 결과 23% 납(Pb) 기준초과
- 2026년부터 강화된 기준 적용 대비 자발적 시설개선 유도, 개선지원 등 필요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경인매일=최승곤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경기남부지역 어린이집 40개소의 바닥재, 마감재 648건을 대상으로 중금속 납 안전성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26년부터 적용될 새로운 기준치와 비교하면 전체 23%(152건)가 부적합 판정 대상이어서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검사는 환경안전관리기준 중 중금속 분야(제2호, 5호)의 기본 검사(XRF:중금속간이측정기)와 정밀검사(시료채취)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선 현재 어린이 활동공간에 대한 납 함량의 법적 기준치 600mg/kg로 봤을 때는 기준치 초과 건이 없었다.

그러나 환경보건법 제23조에 따라 2026년부터 적용될 기준치 90mg/kg로 검사했을 때 152건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납 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검출 부위의 마감재나 바닥재에 친환경 시트지를 부착하거나 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하면 시설을 개선할 수 있다. 연구원은 지자체들이 강화된 기준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로 시설들이 자발적으로 개선하도록 유도할 것을 강조했다.

성연국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대기환경연구부장은 “환경안전관리기준 강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존 노후 어린이놀이시설의 신속한 시설 개선을 권고함으로써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는 친환경 어린이 활동공간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