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고양특례시장 “2028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33) 고양유치 나서겠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2028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33) 고양유치 나서겠다”
  • 이기홍 기자 kh2462@naver.com
  • 승인 2023.11.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 대규모 국제회의장 킨텍스 보유, 해외접근성 우수
- UGIH 탄소배출계정사업 등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협력관계 지속
- 이 시장 “대도시가 탄소중립 실천의 핵심…COP 개최지로서 고양시 경쟁력 알리겠다”
지난해 COP27에서 발표하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사진=고양특례시)
지난해 COP27에서 발표하는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사진=고양특례시)

[고양=이기홍기자]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오는 2028년 개최예정인 제3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33) 고양시 개최를 위해 적극적인 유치활동에 나선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는 대기 중 온실가스 농도를 안정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는 전 세계 최대 국제회의다. 전 세계 200여개 회원국 총 4만여 명이 참가하는 행사이며 올해는 11월 30일부터 12월 12일까지 제28차 회의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개최된다. 이동환 시장은 이번행사에 참석하여 고양시 탄소중립정책의 성과를 소개할 계획이다.  

제3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33)는 대륙별 순회원칙에 따라 2028년 아시아·태평양권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고양시는 지난 2020년 COP28(2023년 개최) 유치를 추진했으나 COP28 개최지가 아랍에미리트로 결정되면서 다음 대회유치를 준비하기로 했다. 이동환 시장은 지난해 이집트에서 열린 COP27에 참석하여 유엔기후변화협약 부사무총장, 총회간부, 각국 대표등과 만나 COP33 유치의사를 전했ㄷ.

고양시는 2020년부터 올해까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 참석했 왔다. 지난해는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협력하여 유엔글로벌혁신허브(UGIH)을 만들어 탄소배출량을 측정하는 탄소계정사업을 추진하며 협력적 관계를 지속해왔다. 고양시는 COP33 개최지로서 킨텍스 회의장, 인천국제공항과 가까운 지리적 이점, 탄소중립 정책의 성실한 이행 등을 상대적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COP 개최지는 2만명 이상이 2주간 모일 수 있는 대규모 컨벤션시설이 필요하며 전시장 규모가 최소 9만㎡ 정도의 규모가 되어야 한다. 고양시에 위치한 킨텍스는 현재 운영하는 제1, 제2전시장만 해도 전시면적이 10만 7000만㎡ 규모로 개최지 요건을 충족할 수 있으며 제3전시장이 완공되면 17만 8000㎡규모로 확대될 예정이다. 인천공항과 가까워 해외 참가자들이 방문하기 편리하다는 점도 고양시의 강점이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고양시와 같은 대도시는 탄소배출량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탄소중립 정책과 해법을 보다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실천할 수 있는 곳”이라며 “그동안 고양시가 추진해온 탄소중립 정책을 COP33 유치전략에 반영하고 개최장소로서 고양시의 경쟁력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