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체계적인 치매 정책 사업 확대
인천 동구, 체계적인 치매 정책 사업 확대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4.02.26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 동구)

[인천=김정호기자] 인천 동구는 2024년 치매에 대한 체계적인 정책 사업 확대와 맞춤형 의료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동구치매안심센터는 관내 치매 초기 증상자와 중증 환자에 대한 지원을 중점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치매에 걸리기 쉬운 위험군이 조기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인다. 센터는 프로그램 참여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송영 버스’ 서비스를 운영한다. 이 서비스는 오전 9시, 11시 2차례 센터 방문자들이 이용할 수 있다.

또 송영버스는 오후2~5시에는 쉼터프로그램 어르신들의 참석 및 귀가도 돕는다. 센터는 주민들의 치매안심센터 접근성이 높아져 치매 조기검진 및 조호물품 지원 신청이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함께 치매전담형 주간보호센터에서는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사회복지사, 간호사, 요양보호사 등 전문 인력이 치매 환자와 낮 동안 생활하며 생활의 활력과 안정적인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센터는 낮시간 동안 경증치매환자를 보호하여 치매환자의 사회적 고립 및 외로움 예방을 위한 인지재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치매를 앓고 있거나 중증인 환자들에 대한 지원도 대폭 확대된다. 주요 내용은 ▲자체 예산을 통한 치매 ‘감별검사비용 전 구민 확대 지원’ ▲‘치매치료관리비 지원’ 대상자의 소득 기준 확대(기준중위소득 140% 이하) ▲현행 치매 검사가 어려운 장애인을 위한 검사 절차 마련 ▲돌봄 소외계층에 대한 폭 넓은 서비스 지원 등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동구보건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민간과 함께 치매 발병 예방에도 나선다. 치매안심센터는 최근 인천대학교 스포츠과학부와 뇌 건강 복합중재 운동사업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치매 고위험 어르신 대상으로 근력 강화 운동프로그램을 통해 뇌의 혈액 순환을 증가시켜 인지기능 강화 및 기초체력 향상으로 치매 발병 예방 및 발병시기 지연을 복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김찬진 동구청장은 “치매 조기 발견에서부터 어르신 돌봄 및 치매치료비 지원까지 체계적인 치매관리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더 많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치매지원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