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시장, 의료공백 발생 않도록 비상진료 대응 당부
유정복 시장, 의료공백 발생 않도록 비상진료 대응 당부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4.02.29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병원장, 의사회·간호사회 등 관계자들 만나 시민 피해 예방 위한 대응 방안 논의
- 인하대병원 방문해 의료현장을 지키는 의료진과 직원 격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9일 긴급의료현장 점검을 위해 인하대병원 찾아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김정호기자]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9일 의료 관계자와 조찬 간담회를 갖고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응해 차질 없는 비상진료체계 운영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간담회에는 김우경 가천대길병원장, 이택 인하대병원장, 정성우 인천성모병원 의무원장, 이광래 인천시의사회 회장, 조옥연 인천시간호사회 회장이 참석해, 의료계 집단행동 관련 의견을 청취하고, 전공의 사직으로 인한 시민 피해 방지를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유정복 시장은 “의료위기 상황 속에서 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애써주시는 관계자분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응급 및 필수의료체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 간 전원 등 협업체계를 견고히 해 주시기 바란다”며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지 않도록 차질 없는 의료서비스 제공을 당부드리며, 인천시도 진료 정상화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정복 시장은 인하대병원을 찾아 의료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의료진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인하대병원도 대부분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로, 전문의 중심의 비상진료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경증환자를 인근 병원으로 유도하고, 수술 일정을 중증·응급 및 암 환자 우선으로 조정하는 등 인천시 내 상급종합병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병동 및 응급실을 순회하며 전공의 이탈로 힘든 근무환경 속에서도 진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는 의료진 및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인천시는 이번 의료계 집단행동과 관련해 지난 23일부터 지역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의료공백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