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허접한 정치 브로커, 너무 날뛴다
[기자수첩] 허접한 정치 브로커, 너무 날뛴다
  • 황지선 기자 akzl0717@naver.com
  • 승인 2024.04.0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주재 황지선 차장

선거철이다. 당연히 정치 브로커가 유령처럼 떠도는 때다. 가평도 브로커와 정치인의 담합으로 지역정치를 흔드는 모양새가 나타나고 있다. 진정한 정치인은 비방 등과 같은 추잡한 짓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선거가 10일도 남지 않은 이 시간에도 특정 당에 편입해 상대방 죽이기를 도배하는 행태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브로커를 중심으로 한 비방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른바 ‘퍼나르기’ 방식을 이용해 이뤄지고 있는데, 도를 넘은 비망과 왜곡, 허위 등이 심각해서 ‘경계할 수준’에 이르렀다는 탄식이 나올 정도다.

최근 밴드, 카카오톡 등을 중심으로 일부 지역 언론은 특정 후보를 대놓고 편파적으로 지지하면서 한쪽을 너무 까대기하며 죽일 놈을 만들고 있다. 특히 이미 지역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는 일부 정치인과 정치 브로커는 밴드에 자기 멋대로 댓글을 달고 기사를 퍼 나르고 있어 지역 이미지는 물론 품격도 떨어뜨리고 있다.

성숙한 모습은 사라지고 허접한 말과 댓글로 중상모략(中傷謀略)을 일로 삼는 일은 없어야 하는데, 가평에서 볼썽사나운 모양새가 있다고 하니 마음이 심히 언짢다.

가평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특히 지방에 있는 선거구에서 이 같은 현상은 잦은 편이다. 정치 브로커와 일부 정치인의 허접한 모습은 결국 가평 지역 정치가 성숙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과 똑같다. 이는 또한 가평군민들의 품위를 떨어뜨리는 일이다.

중앙정치와 달리 지역정치에서는 정치 브로커가 훨씬 더 넓고 더 깊게 활동한다. 2022년 4월 7일 전북 전주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중선 예비후보는 당선될 경우 시청 인사권을 주면 돈을 만들어오겠다는 정치 브로커의 제안을 폭로한 후 6월 1일 치르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를 전격 사퇴했다.

이 예비후보는 브로커 제안 사실을 폭로하고 후보직을 유지한 상태에서 녹취록 등 증거나 근거를 제시할 경우 지지율을 뒤집기 위한 수단으로 인식할 수 있다며 정치는 대의명분에 충실해야 하는 만큼 불의와 타협할 수 없기 때문에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사건과 관련해 광주고등법원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백강진)는 2024년 1월 17일 공직선거법 위반(권유) 혐의로 기소된 전직 전북지역 일간지 기자(정치부 부국장) A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인구가 적은 지방일수록 몇 천 내지 몇 만 명의 표가 당선을 좌지우지하는 일이 일어난다. 적은 표 차이가 당선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까닭이다. 그러니 지역에서는 선거 시작과 함께 브로커는 정치인을 타깃으로 제안과 유혹을 하게 된다. 때로는 사실상 협박이나 강제라 말해도 좋을 만큼 심각한 경우도 가능할 수 있다.

브로커들은 조직, 그러니까 인맥(人脈)을 줄 테니 돈이나 이권을 달라는 게 전형적인 수법이다. 조직을 세력화하는 것은 중요하다. 그리고 지방정치의 경우 지역사회에 있는 온정주의와 흑색선전이 어울려 선거를 흙탕물로 만드는 사례도 종종 발생한다.

정책정치보다는 조직정치가 강한 한국의 선거문화에서는 대목을 노리는 정치 브로커가 활개를 칠 수밖에 없다. 과거에 비하면 많이 좋아졌다고 하지만, 조직정치를 악용해 수수료와 이권을 챙기는 브로커의 악습은 여전히 남아 있다. 이제 브로커 정치, 수수료 정치, 중개인 정치는 끝장을 내야 한다. 특히 브로커 처벌 기준은 훨씬 더 강화해야 한다.

국민을 위한 ‘선한’ 브로커는 없다고 보는 게 맞다. 그러니 브로커 정치는 없애야 한다. 정치 브로커와 놀아난 국회의원은 브로커와 다를 바 없다. 나쁜 담합에 참여한 공범이고 동범이며 쓰레기뿐이다. ‘쓰레기 기자’를 ‘기레기’라 하듯이 부당한 행태를 한 브로커와 정치인은 ‘브레기’와 ‘정레기’라 부르고 처벌도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