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기도당 배지환 대변인 "김준혁 후보 2차가해 멈추고 사퇴하라"
국민의힘 경기도당 배지환 대변인 "김준혁 후보 2차가해 멈추고 사퇴하라"
  • 최승곤 기자 ccckon@naver.com
  • 승인 2024.04.0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매일=최승곤기자]최근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후보가 위안부 비하 발언 등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경기도당 배지환 대변인이 “개인의 영달을 위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독한 김준혁 후보는 2차 가해를 멈추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같은 배 대변인의 사퇴 요구는 지난 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말 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는 사람이 국회의원 후보로 나온다”며 “이런 사람이 당선돼 정치를 한다면 망언 밖에 더 하겠나, 자격이 없다”라고 일갈한 데 따른 것이다.

배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준혁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위안부 성관계 가능성 제기에 대한 비판이 일자 '저는 역사학자로서 박정희라는 인물의 행적을 토대로 이와 같은 언급을 했다'며 '해당 유튜브 영상은 위안부 피해자이자 평화운동가 김복동 할머니의 아픔을 되새기고 일제 만행을 잊지 말자는 내용이 주제'라고 말했다"면서 "김준혁 후보가 출연한 유튜브 프로그램의 해당 회차 제목은 ‘김복동 할머니 그리고 일본군인 박정희’인데 김 후보의 해명처럼 단순히 김복동 할머니의 아픔을 되새기고 일제 만행을 잊지 말자는 게 주체가 아니라 박정희 대통령과 연관 지어 비하하려는 것이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김준혁 후보의 유튜브에서 발언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모독한 것이며, 논란에 대한 해명은 2차 가해”라면서 “이 모든 것은 권력을 갖고 싶은 김준혁 개인의 영달을 위한 발언일 뿐”이라며 김 후보에 대한 사퇴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