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샘골로, 1회용품 無 특화 지구 공모 선정
안산시 샘골로, 1회용품 無 특화 지구 공모 선정
  • 권영창 기자 p3ccks@hanmail.net
  • 승인 2024.04.0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산시)

[안산=권영창기자] 안산시는 최근 경기도가 주관한 ‘1회용품 없는 경기 특화지구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경기도 내 12개 시·군이 참여해 1회용품 제공자와 소비자가 함께 1회용품 폐기물을 감량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곳으로 안산을 포함한 4개 시·군(안산·부천·광명·양평)이 경기 특화지구로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안산시의 대상지역은 상록수역 인근 샘골로 먹자골목으로, 시는 상인회 및 주민들과 협력체를 구성해 1회용품 없는 거리 만들기를 추진한다. 이곳의 약 270개소의 음식점, 커피전문점, 마트 등 소매점을 대상으로 다회용품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특구를 방문하는 방문객에게 다양한 이벤트 행사 및 캠페인 등을 진행해 1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이번 특화지구 조성사업은 3개년 연속사업으로 2024년 사업비 292백만 원을 확보했으며, ▲1년차(2024년)에는 협력체 구성 및 시스템 구축 ▲2년차(2025년)에는 시스템 운영 및 지역확산 ▲3년차(2026년)에는 시스템 정착 및 연속성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이번 샘골로 먹자골목의 특화지구 조성사업 선정은 시민과 함께 이뤄낸 성과”라며 “이 거리를 주축으로 1회용품을 줄여나감으로써 친환경의 상징적인 특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