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매일TV] 신한은행, ‘땡겨요’ 대전시와 상생배달앱 업무협약 체결
[경인매일TV] 신한은행, ‘땡겨요’ 대전시와 상생배달앱 업무협약 체결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4.04.0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사랑카드 결제 연동, 전통시장 전용탭 운영 등 다양한 협업 추진

대전시 소재 가맹점에는 최대 40만원의 지원금 제공
업무협약식 사진. 사진 = 신한은행
업무협약식 사진. 사진 = 신한은행

[경인매일=김도윤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이 대전광역시 서구 소재 대전광역시청에서 대전광역시(시장 이장우)와 함께 소상공인 상생을 위한 ‘땡겨요 상생배달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한은행 ‘땡겨요’는 ‘혜택이 돌아오는 배달앱’이라는 슬로건으로 낮은 중개수수료, 빠른 정산, 이용금액의 1.5% 적립 등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착한 배달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한은행과 대전시는 지역 내에서 배달앱 ‘땡겨요’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대전사랑카드 결제 연동(5월중) ▲전통시장 ‘전용탭’ 운영을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 등 다양한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땡겨요’에 신규 입점하는 대전광역시 소재 가맹점에게 ‘사장님 지원금 20만원’을 제공해 마케팅을 위한 자체 쿠폰을 발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땡겨요’ 정산 계좌를 신한은행 계좌로 변경하는 가맹점에는 익월 첫 영업일에 ‘4천원 할인쿠폰’을 50매 지급해 최대 40만원 상당의 지원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땡겨요’는 이번에 대전광역시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총 7곳의 광역지방자치단체(서울, 인천, 광주, 대전, 충북, 전남, 세종)와 협력하는 대표적 ‘상생배달앱’으로서 자리매김하게 됐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6월 말까지 포인트 적립 이벤트도 진행한다. ‘땡겨요 페이’ 결제계좌를 신한은행 계좌로 등록하는 고객은 결제금액의 최대 10%를 포인트로 적립 받는데, 그 중 ‘땡겨요 적금’ 잔액을 30만원 이상 보유한 고객에게는 10%의 포인트를 추가로 제공해 결제금액의 최대 20%까지 포인트로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경영 실천을 위해서는 지역사회와의 상생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자체와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더 많은 고객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땡겨요’ 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