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용인 반도체 국가산단 조성 속도 낸다... 2030년 공장 가동 목표
정부, 용인 반도체 국가산단 조성 속도 낸다... 2030년 공장 가동 목표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4.04.1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왼쪽부터),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남석우 삼성전자 사장,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열린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상생협약체결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핌
정장선 평택시장(왼쪽부터),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남석우 삼성전자 사장,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FKI타워에서 열린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상생협약체결식에서 협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핌

[경인매일=김도윤기자]반도체 패권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정부는 경기 용인의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용인 산단)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30년 말 공장 가동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3년 6개월 내로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17일 환경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경기도, 용인시, 평택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삼성전자는 용인 반도체 국가산단 조성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조성 작업에 돌입한다.

LH는 협약 체결 직후 국토부에 산업단지 계획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며, 정부는 통합 용역 발주,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환경영향평가 신속 추진, 토지 보상 병행 등을 통해 부지 조성공사 착공 기간을 3년 6개월로 단축할 계획이다.

또한 평택 송탄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용인이동 공공주택지구 조성 등을 통해 용인 산단의 원활한 입주와 정주 여건 확보에도 나선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용인 산단의 적기 착공을 위해 정부, 지자체, 기업이 '원팀'으로 협력하고,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세밀한 용수공급 계획을 수립해 속도감 있게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